본문 바로가기

‘시카고 타자기’ 배우 박지훈, 위암 투병 중 사망

중앙일보 2020.05.15 11:35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모델 출신 연기자 박지훈이 11일 위암으로 사망했다. 32세.
 
고인의 가족은 15일 박지훈의 SNS를 통해 11일 사망 소식을 알렸다. 가족 측은 박지훈의 빈소에 마련된 근조화환을 모은 사진을 공개하며 “실수로 연락 못 드린 분들이 있으실까 염려돼 따로 글을 올립니다.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보내주신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립니다”라며 “덕분에 제 동생 하늘나라로 잘 보냈습니다. 저뿐 아니라 저희 가족들에게 정말 큰 힘이 됐습니다.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박지훈은 tvN 드라마 ‘시카고 타자기’(2017)로 얼굴을 알렸다. ‘갈지석’(조우진)의 출판사인 ‘황금곰’ 신입사원 ‘전두엽’을 연기했다.
 
고(故) 박지훈의 삼우제는 15일 오후 5시 경기 고양시 일산 푸른솔 추모공원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