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작다고 무시?…멸치 어디까지 먹어봤니

중앙일보 2020.05.15 11:00
경남 거제도 외포항은 멸치의 고장이다. 부산 기장 대변항, 남해 미조항과 함께 전국 3대 멸치 집산지로 꼽힌다. 4~6월이면 이른바 ‘봄멸’이 항구 사방에서 펄떡거린다. 외포항의 멸치털이는 봄에만 볼 수 있는 진풍경이다. 비옷으로 무장한 멸치잡이 선원들이 ‘어이야 차이야’ 정겨운 장단에 맞춰 그물의 멸치를 털어낸다. 멸치잡이는 어부들도 혀를 내두르는 극한 직업이다. 그물 길이만 1㎞에 달해, 멸치를 털어내는 데만 족히 3시간이 걸린다. 배 한 척이 보통 25㎏ 박스 200개 분량의 멸치를 쏟아낸다.
 
볼품없이 빼빼 마른 사람을 가리켜 멸치라고 하지만, 봄멸은 생각보다 살집이 많다. 겨우내 살을 찌워 몸도 제법 실팍하고, 10~15㎝에 이른다. 하여 회를 비롯해 다양한 요리로 해먹을 수 있다.  
 
고소하고 짭조름한 봄멸은 진정한 밥도둑이다. 외포항 앞으로 멸치 코스 요리를 내는 식당이 여럿 몰려 있다. 구성은 대부분 비슷하다. 구이·튀김·회무침·찌개·젓갈 등 다양한 멸치 요리를 상에 올린다. 모든 메뉴가 가시를 바를 필요도 없이 한입에 쏙이다. ‘무한리필’을 내건 식당이 많아 양껏 푸짐하게 맛볼 수 있다. 
 
백종현 기자 baek.jonghyu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