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키스탄서 입국 양주시 30대 어머니와 10대 아들, 자가격리 뒤 확진

중앙일보 2020.05.15 09:50
인천공항 내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최정동 기자

인천공항 내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최정동 기자

 
경기도 양주시는 파키스탄에서 입국해 자가격리 중이던 30대 A씨와 10대 아들 등 모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양주지역 확진자 수는 타지역 7명, 양주시 6명 등 총 13명이다.
 
A씨 모자는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 해제를 하루 앞둔 지난 13일 양주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14일 오후 8시쯤 확진됐다. 
 
A씨 모자는 지난달 30일 파키스탄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뒤 양주시에 있는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무증상 상태였다.
 
이들 모자는 안성의료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 모자의 접촉자는 가족 3명 외에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족 3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모자는 인천공항 입국 후 자차로 자택으로 귀가했다. 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사 후에도 즉시 자차로 자택으로 귀가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