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 하반기에 용산공원 부지 내 미군 장교숙소 부지 개방한다

중앙일보 2020.05.15 09:09
용산공원부지 내 미군장교숙소 5단지 현황도. 자료: 국토부

용산공원부지 내 미군장교숙소 5단지 현황도. 자료: 국토부

서울 용산기지 내 동남쪽에 위치한 미군 장교 숙소부지가 올 하반기에 국민에게 개방된다. 국토교통부는 미군 장교 숙소 5단지(약 5만㎡)를 개방하기 위한 리모델링을 위해 담장 일부를 철거하고 진출입로를 설치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12월에 열린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심의사항의 후속 조치다. 
 

국토부 담장 일부 철거 공사 시작
용산 공원 미래 체험 공간으로 리모델링

미군 장교 숙소 5단지는 1986년 미군으로부터 반환받은 부지에 LH(옛 대한주택공사)가 미군 장교 임대주택을 건설ㆍ운영하던 시설이다. 지난해 말 임대가 종료되어 현재 비어 있다. 129가구가 거주하던 주거 16동, 관리시설 2동이 있다.
 
국토부는 올 하반기 국민 개방을 앞두고, 5단지 일부 건물을 전시관, 휴식공간 및 토론회 등을 위한 공간으로 개보수할 예정이다. 담장 일부 철거는 공사 차량 출입 등을 위한 조치다. 국토부는 하반기 본격 개방 이후에는 국민이 미군 측의 출입제한 없이 자유롭게 방문해 휴식을 취하거나 용산공원의 미래를 논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번 조치는 용산 미군기지 담장 일부를 최초로 철거한다는 점에서 용산공원 조성의 역사적 출발점이 될 것이며, 앞으로도 용산공원을 온전하게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