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내 발인데 내 말을 안듣네…노화는 발에서 온다

중앙일보 2020.05.15 08:00

[더,오래]김병곤의 명품운동 레시피(23)

남녀의 차이는 존재하지만 사람은 보통 20~25세를 전후로 세포의 성장을 끝내고 노화가 시작 된다. 우리는 20세가 지나면서 느끼지는 못하지만 늙어가고 있고, 특별한 관리를 하지 않는다면 노화의 개인차도 심해진다. 지금 20대의 청년들에게는 이 말이 와 닿지 않겠지만, 중년의 나이로 접어들기 시작하면 노화라는 것을 조금씩 몸으로 체감하게 되면서 개인차 또한 아주 크다는 것을 알게 된다.
 
노화가 진행되면 척추관절 사이의 추간판이 위축되면서 키가 줄어들고 허리의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며, 골다공증 가능성이 커진다. 또 근육량 감소로 근력이 저하되고 피로를 빨리 느끼며, 근육의 탄력성을 잃어버린다. 외부나 내부의 자극에 대한 반응 속도 역시 15% 정도 느려진다고 한다. 나이 든 어르신을 보면 천천히 움직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앞에서 말한 것과 같이 속도를 잃어버려서 움직임 자체가 느려지는 것이다. 달리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거나, 달린다 하더라도 빠르게 달리는 모습은 찾아보기 어렵다.
 
건강을 지키기 위해 운동화를 신고 밖으로 나가보자. 내 몸이 노화 반응을 인지하고 있는지 확인해 보고 노화를 줄일 수 있는 운동을 지금 당장 시작해야 한다. [사진 pexels]

건강을 지키기 위해 운동화를 신고 밖으로 나가보자. 내 몸이 노화 반응을 인지하고 있는지 확인해 보고 노화를 줄일 수 있는 운동을 지금 당장 시작해야 한다. [사진 pexels]

 
위에서 언급한 노화의 진행에 의해 근육, 관절, 신경 등과 같은 모든 기능이 약해지게 되는데 이를 조금이라도 늦추고 싶다면 지금 당장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 규칙적인 중량 운동(웨이트 트레이닝)과 달리기(심혈관계 운동)를 통해 약해지는 몸의 기능을 지켜내야 한다. 중량 운동과 달리기는 주 2~3회씩 최소한 3개월은 꾸준히 해야 체력이 향상된다. 
 
사람의 30대 이후 인상은 본인이 책임져야 한다는 말이 있듯이 사람의 30대 이후의 건강은 본인이 책임져야 한다. 과거에는 유전이 건강에 중요하다는 연구가 많았으나, 최근에는 생활방식에 의해 건강이 좌우된다는 연구가 많다.
 
나는 수년 전 우리 아이들의 초등학교 운동회에 참석한 적이 있다. 학부모 이어달리기를 했는데 달리던 부모의 1/3은 넘어졌다. 하지만 운동을 꾸준히 하고 있었던 나는 이해가 되지 않았다. 내 차례였는데 나 역시 빙판에서 달리는 기분이 들면서 중심을 잃을 뻔했다. 속도를 줄이면서 넘어지는 불상사는 피했지만 아찔한 순간이었다. 
 
과연 이런 현상은 왜 발생하는 것일까? 뇌에서는 나의 젊었을 때를 기억하면서 속도를 높이고, 이 속도를 실현하는 다리는 스피드를 잃어버리면서 서로 간극 차에 의해 생기는 것이다.
 
이제부터 자신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운동화를 신고 밖으로 한 번 나가보자. 내 몸이 노화 반응을 인지하고 있는지 확인해 보고 노화를 줄일 수 있는 운동을 지금 당장 시작해야 한다. 가족과 함께 공원에서 민첩성 운동을 하면 재미있을 것이다. 가족 중 누구의 신경이 가장 활발하고 건강한지 확인해보자.
 
 
(사)대한건강운동관리사협회 회장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김병곤 김병곤 (사)대한건강운동관리사협회 회장 필진

[김병곤의 명품운동 레시피] 운동이 삶에 녹아 있을 때 활기찬 생활이 가능합니다. 힘만 빼고 몸을 괴롭히는 운동은 이제 그만. 야구 국가대표 재활 트레이너와 피지컬 코치를 거친 건강운동관리사가 누구나 따라할 수 있는 건강 운동법을 안내합니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