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중국과 모든 관계 끊을 수 있다, 그러면 5000억 달러 절약”

중앙일보 2020.05.15 00:05 종합 2면 지면보기
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모든 관계를 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미 보수 언론매체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미국과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발원지가 어디냐를 놓고 격렬한 책임공방을 벌이고 있다. 폭스비즈니스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가장 강도 높은 발언이라고 평했다.
 

코로나 중국 책임론 와중 초강수
“회계기준 어긴 중국기업들 주시”

그는 인터뷰에서 “중국과 모든 관계를 끊을 수 있다(We could cut off the whole relationship)”는 폭탄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중국과의 관계를 끊을 경우 5000억 달러(약 614조원)를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코로나19가 중국의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발생했다고 주장하면서 중국 책임론을 밀어붙이고 있다. 미국 내에서 중국에 배상을 요구하는 움직임도 잇따르고 있다.  
 
이런 와중에 이번엔 “중국과의 모든 관계를 끊을 수 있다”며 초강수를 둔 것이다. 이날 코로나19 피해배상을 요구하는 미국에 대해 중국 역시 반격을 준비하고 있다는 중국 관영 매체의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의 회계기준을 따르지 않는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을 눈여겨보고 있다”고도 말했다.  
 
인터뷰를 진행한 마리아 바르티로모 앵커는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나스닥에 상장된 중국 기업 중 미국의 회계기준을 따르지 않는 곳들을 눈여겨보고 있다고 밝혔다”고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압박하는 새로운 카드를 꺼내든 셈이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