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클럽·유흥시설 출입명단 허위작성 못하게 QR코드 활용 검토”

중앙일보 2020.05.15 00:02 종합 20면 지면보기
정부가 클럽이나 유흥시설을 출입할 때 작성하는 명부의 정확성을 높이는 방법으로 QR코드 등 IT 기술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시 빠르게 대처하기 위해서다.
 

IT기술 접목해 출입 확인 강화

14일 오전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유흥시설에 대한 출입명부 작성의 부정확성을 줄이고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다각적으로 IT 기술을 이용한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정보 수집할 때 개인정보 보호와 같은 법률적인 부분과 부딪히지 않도록 하면서 개인의 특정 정보를 일시적으로 모으는 방식을 추진하고 있다”며 “특히 강원도의 경우에는 QR코드를 유흥시설에 대한 출입명부 작성에 활용하고 있다고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개인별 신분과 관련된 내용이 담긴 바코드나 QR코드를 이동통신사에서 발급한 다음 입장할 때 그걸 찍는 방법으로 보인다. 개별 업소에서는 QR코드를 읽을 수 없기 때문에 개인 신원에 대해 알 수 없지만 이후 코로나19 확진 등 비상 상황이 발생했을 시 이동통신사를 통해서 연락처를 확보하는 것이다.
 
정부는 이 밖에도 해외의 방역 방식도 조사하고 있다. 윤 반장은 “블루투스 기능을 활용해 일정 거리 이하로 접촉하는 경우 인식하도록 하는 방법도 실내에서 가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IT 기술이 아니지만, 현장에서 직접 출입 명부 작성할 때 기록된 전화번호에 대해 바로 전화를 걸어 벨이 울리는지 확인하는 등 다른 방법도 검토하고 있다”며 “관계부처나 관련 기관과 함께 팀을 구성해 현재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