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폭행 혐의' 강지환, 항소심서 울먹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

중앙일보 2020.05.14 16:02
배우 강지환(43·조태규)이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을 마치고 차량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배우 강지환(43·조태규)이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을 마치고 차량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43·조태규)씨가 "평생 고개 숙이고 반성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14일 수원고법 형사1부(노경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재판에서 강씨는 최후진술에서 "저로 인해 상처받고 고통받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 지금 제 모습이 너무나도 부끄럽다"고 울먹였다.
 
강씨의 변호인은 강씨가 술에 취한 상태여서 자신이 저지른 행동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며 선처를 바랐다.
 
선고 공판은 다음달 11일에 열린다.
 
한편 강씨는 지난해 7월 9일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스태프 1명을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및 준강제추행)로 구속기소 됐다.
 
강씨는 지난해 12월 5일 1심에서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또 사회봉사 120시간,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 40시간, 취업제한 3년을 명령받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