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경식 경총 회장 "코로나로 기업 혼자 고용 유지 비용 감당 못해"

중앙일보 2020.05.14 14:44
손경식 경총 회장이 14일 열린 경영발전자문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경총

손경식 경총 회장이 14일 열린 경영발전자문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경총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14일 “지금은 기업 살리기를 통해 일자리를 지켜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한 국가적 당면과제”라고 지적했다.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경총 경영발전자문위원회 인사말을 통해서다. 손 회장은 “코로나19 팬더믹으로 대외 의존도가 세계 최상위권인 우리나라도 수출 피해가 본격화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손 회장은 “기업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노사정 협력이 필요하다”며 “현재의 위기는 기업 외부의 불가항력으로 인한 것이라, 기업 자체만으로는 고용유지 비용을 감당할 수 없고 정부와 모든 경제 주체가 함께 분담해 나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손 회장은 직무와 성과 중심의 임금체계 개편과 탄력근로제 등 유연 근로시간제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격 및 재택근무 확산을 위한 제도적 장치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손 회장은 “코로나19 이후 시대엔 일하는 방식이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되고, 집단 활동보다 개별 활동으로 유연하게 변화할 것으로 보인다”며 “새로운 환경에서 협력적 노사 관계와 유연한 노동시장 확립이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1대 국회도 기업과 경제 살리기를 우선적으로 고려하면서 새로운 환경에 걸맞은 노동시장과 노사관계 구축을 위한 입법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14일 열린 경총 경영발전자문위원회 참석자들이 회의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총

14일 열린 경총 경영발전자문위원회 참석자들이 회의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총

이날 발제자로 나선 박영범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코로나19와 고용·노동시장’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반세계화, 디지털화가 가속하면서 산업구조 개편이 일어나고 구조적 실업도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교수는 코로나19 이후 직원을 17만명 이상을 채용한 미국 아마존과 시간제 아르바이트 8000명을 채용한 한국의 쿠팡 사례를 예로 들었다. 그는 “양국 노동시장의 유연성 차이가 새로운 환경에서 커다란 격차를 보인다”며 “디지털 시대에 맞는 노동법 개선, 제도권 밖 취약계층을 보호하는 사회안전망 구축 등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자문위원으로 참석한 이원덕 전 한국노동연구원장은 “근로시간 단축은 불가피한 시대적 흐름인 만큼, 짧아진 근로시간을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유연 근로시간 제도의 확대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코로나19로 IT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고숙련 계층의 소득은 높아지지만 저임금․저숙련 취약계층의 고용 불안이 가속화되면서 빈곤과 소득 불평등이심화할 수 있다”며 “직업훈련 내실화와 산업에 대한 핵심규제 폐지를 통해 이러한 소득 불평등을완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동원 고려대 경영대학 교수도 “코로나19에 의한 경제충격이 본격적으로 오지 않았는데도 경기후행 지수인 고용지표가 지금도 너무 악화한 상황이라 앞으로가 더 큰 걱정”이라며 “엄중한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전국민적인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