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20년간 면도 끝내고 세수했는데…순서가 틀렸다고?

중앙일보 2020.05.13 14:00

[더,오래] 한재동의 남자도 쇼핑을 좋아해(12) 

“너도 이제 어른이다”
중학생이 될 무렵 코밑에 거뭇거뭇한 솜털이 자라 면도기를 써야겠다며 웃으며 아버지가 하신 말씀이다. 또래보다는 조금 일찍 난 편이었는데, 부드러운 솜털 주제에 제법 거뭇거뭇하여 당시 꽤나 신경 쓰였던 것 같다. 그리고 누군가 말하길 한번 면도를 하기 시작하면 털이 더욱 억세고 짙어진다는 말을 듣고 면도에 대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었다.
 

남자에게 면도란 나름 어른이 되었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사진 flickr]

 
내 또래의 소년들은 면도하는 법을 제대로 배우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나도 아버지가 면도하시는 것을 어깨너머로 보고, 친구들끼리 공유하는 깔끔하게 면도하는 방법을 통해 배웠다. 지금 소년들은 처음 배울 때부터 유튜브를 통해 면도하는 법을 검색해서 영상으로 배우지 않을까 싶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들면 새삼 세상 좋아졌다고 느끼고는 한다.
 
고등학생 때부터는 매일 같이 면도를 하기 시작했는데 가장 큰 문제는 바로 여드름이었다. 턱에 난 여드름 때문에 면도할 때마다 살이 잘려나가는 느낌이었고, 아침마다 턱에서 흐르는 피와 고름을 닦기 바빴다. 30대 초반까지도 성인여드름 때문에 면도할 때 고생했고, 불혹을 앞둔 지금에야 여드름이 덜하다. 사실 남성 호르몬이 약해졌다는 슬픈 이야기지만 더는 면도할 때 여드름으로 고통받지 않는다는 것으로 위안 삼는다.
 
그렇게 아프다면 면도를 안 하면 되지 않느냐고 물을 수 있겠지만, 며칠만 면도를 안 해도 제법 수염이 길어진다. 덩치도 커서 면도 안 하고 나가면 삼국지의 ‘장비’ 같다는 말을 듣기 일쑤였다. 그래서 찾아낸 대안이 바로 전기면도기로 하는 건식 면도법이었다. 어린 소년이었을 때의 솜털과 달리 억센 수염이라 전기면도기로도 충분히 면도할 수 있었다. 다만 습식으로 하는 손면도기 보다 수염 자국이 많이 남았다. 뭔가 꾸미고 싶은 날에는 덥수룩한 수염 자국이 눈에 밟혔다. 패션으로 수염을 기르는 사람도 있지만, 그 당시에는 할리우드 영화에 나오는 선이 짙은 외국 배우에게나 어울리는 것으로 생각했다.
 
어쩌면 문제는 면도법이 아니라 얼굴일 수도 있다. [사진 미션임파서블1 스틸]

어쩌면 문제는 면도법이 아니라 얼굴일 수도 있다. [사진 미션임파서블1 스틸]

 
나이가 먹어 아저씨가 되었을 때 거의 유일하게 좋은 점은 더는 수염 자국에 스트레스받지 않는다는 것이다. 어릴 때는 어울리지 않았지만, 오히려 아저씨가 된 지금은 좀 자연스러운 느낌이다. 사실 아무리 애를 써도 없어지지 않기에 받아들이게 된 것 같다. 늘 가는 미용실에서 레이저 시술을 권한 적도 있다. 너무 고통스러울 것 같아 시도조차 하지 못했다. 피부과에서 여드름 짤 때도 너무 아팠는데, 그 이상의 고통이라니 상상조차 되지 않는다. 차라리 부지런히 면도하고 말겠다.
 
나 같이 트러블이 많은 피부를 가진 이들이 덜 고통받으며 면도하는 방법을 온라인에서 찾았는데, 상당히 효과가 있어서 아래와 같이 정리해서 공유한다.
 
- 손면도기(습식면도) 보다는 전기면도기(건식면도)가 피부에 자극이 덜하다.
- 다중날(멀티블레이드) 면도기는 깔끔하게 면도가 되나 여러 개의 칼날이 피부에 가까이 닿게 되므로 트러블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 1~2개의 칼날이 있는 일회용 면도기가 피부에는 차라리 더 좋을 수 있다.
- 면도하기 전에 따뜻한 물로 세안해야 한다. 그래야 피부의 노폐물이 면도할때 트러블을 덜 일으킨다.
- 깔끔하게 면도하려면 수염 결의 반대방향으로 하는 게 낫지만, 피부에는 순방향으로 하는 게 더 좋다. 그리고 한 부위를 여러 번 하지 말고, 1번만 지나가는 게 좋다.
- 털을 물에 불리는 게 좋다. 그러기 위해서는 샤워하는 중이나, 샤워 후에 하는 게 좋다.
- 면도할 때는 쉐이빙 크림을 사용하고, 면도 후에는 보습제를 발라주는 게 좋다.
- 면도할 때 상처가 나면 그냥 두지 말고 항생제 연고 등을 발라 주는 것이 좋다.
〈출처 : 닥터필러 피부과전문의 유튜브 계정〉
 
위의 면도법을 알기 전 나는 늘 면도를 먼저하고 세안했다. 무려 20년을 넘게! 다시 한번 사람은 늘 배워야 한다는 것을 느꼈다. 위의 이야기 중 습식(손 면도)보다 건식(전기면도)이 피부에 더 좋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나는 피부 상태가 좋을 때는 손 면도를 하고 트러블이 있을 때는 전기면도기를 사용한다. 깔끔하신 분들이 들으면 기겁할 이야기지만 사실 일회용 면도기를 사서 오래도록 쓰기도 했다. 날수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인데, 일회용 면도기 중 3중날 이상이면 충분히 잘 되는 것 같았다.
 
일회용 면도기로 두 달 이상 썼던 적도 있는데, 가장 큰 이유는 면도날이 비싸서였다. 아직 날이 잘 드는 것 같은데 바꾸기가 아까워서 계속 쓰다가 면도날이 무뎌져 고통을 맛보고 난 뒤에야 새로 사는 경우가 많았다. 검색을 해보니 일회용 면도기를 다시 쓰는 이들이 생각보다 많았고, 3주 정도 사용은 괜찮다고 한다. 다만 사람들끼리 돌려쓰는 것은 금물이라고 한다.
 
아들이 처음 면도를 하게 될때 아버지 마음은 어떨까? [사진 flickr]

아들이 처음 면도를 하게 될때 아버지 마음은 어떨까? [사진 flickr]

 
개인적인 감상이겠지만 나는 면도라는 말을 들으면 아버지가 떠오른다. 사춘기 시절 아버지는 내게 근엄하고 어려운 존재였지만, 딱 한 번 내게 장난을 치셨던 장면을 기억하고 있다. 면도하는 것이 싫어 푸릇푸릇하게 난 솜털을 내가 자는 사이에 손 면도기로 면도를 하려고 하셨다. 내가 잠에서 깨서 장난은 실패하셨지만, 면도를 가르쳐 주려 했다며 유쾌하게 웃으시는 모습이 생각난다. 왜인지는 모르지만, 아직도 생생히 기억나는 추억이다.
 
그리고 얼마 전 아버지를 뵈었다가 뭔가를 주섬주섬 챙겨주셨는데 다름 아닌 면도기였다. 요즘 인터넷에서 광고하는 제품을 사봤는데 이제껏 써본 것 중의 최고였다며, 내게 주려고 하나 더 샀다고 하셨다. 유통수수료를 줄이고 온라인으로만 홍보, 판매하는 상품이었는데, 아들 선물 주려고 스마트폰으로 주문하시는 모습을 생각하니 참 애틋했다. 면도기 덕에 아버지와 나를 이어주는 추억 하나가 더 생겼다.

 
직장인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한재동 한재동 직장인 필진

[한재동의 남자도 쇼핑을 좋아해] '이제부터 쇼핑을 잘해야지!'라고 다짐하면 쇼핑을 잘할 수 있을까? 알고 보니 쇼핑에도 공부가 필요하더라. 쇼핑! 하면 비싼 명품 백을 사려고 줄을 서는 부정적 이미지를 떠올릴 수도 있겠지만, 사실 집 앞 편의점에서 간단한 먹을거리를 사는 것도 쇼핑이다. 그렇다면 ‘쇼핑을 잘한다’라는 건 무슨 의미일까? 자신이 원하는 것을 정확히 파악하고, 그것을 가장 효율적으로 구매하는 것으로 정의하고자 한다. 앞으로 이어질 이야기는 곧 불혹 직장인의 개인적 경험을 바탕으로 한 쇼핑 경험담이다. 거창한 명품에 대한 이야기보다는 평범한 사람들이 즐기는 패션과 생활용품에 집중되어 있음을 미리 양해 구한다.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