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호위사령관 윤정린에서 곽창식으로 교체

중앙일보 2020.05.13 11:48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의 경호와 반체제·쿠데타 제압을 담당하는 호위사령부 사령관을 윤정린에서 곽창식으로 교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가 13일 발간한 『북한 주요 인물정보 2020』,『북한 기관별 인명록 2020』에서다. 신임 곽창식 사령관에 대해선 지난해 말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당 중앙위 위원에 올랐다는 사실 외에 공개된 이력이 없다. 
 

대남 공작 총책 정찰총국장도 임광일로 바꿔
임광일 비무장지대 목함지뢰 도발 주도
정치국 위원, 중앙군사위 위원 절반 이상 새 인물

또 대남ㆍ해외 공작 활동을 총괄하는 정찰총국은 임광일(중장)이 맡은 것으로 통일부는 파악했다. 임광일은 2015년 8월 비무장지대 목함지뢰 폭발사건을 주도한 인물로 정보 당국은 보고 있다. 2015년 11월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이철우 당시 새누리당 정보위 간사는 “직접 (목함)지뢰를 매설한 특수전 담당 (총참모부) 제2전투훈련국장 임광일이라고 있는데 (총참모부) 작전국장에 보임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북한 관영 매체들은 2016년 1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새해 첫 군사 훈련 참관 소식을 전하며 김정은을 수행한 림광일의 직책을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제1부총참모장 겸 작전총국장’으로 소개했다. 
 
2010년 3월 천안함 폭침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정찰총국의 수장은 김영철(당 부위원장)→한창순 전 7군단장→장길성에 이어 임광일이 계보를 잇게 됐다. 북한이 호위사령관과 정찰총국장을 교체한 배경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2월 22일 당중앙군사위 확대회의(7기3차)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2월 22일 당중앙군사위 확대회의(7기3차)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와 함께 북한이 1년 만에 노동당의 정치국과 중앙군사위원회의 절반 이상을 교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당 정치국(상무위원회)은 “당중앙위 이름으로 당의 모든 사업을 조직지도”하는 당의 핵심 기관이다. (당규약 27조) 당중앙군사위원회는 “군사 분야에서 나서는 모든 사업을 당적으로 조직지도”하는 곳이다. (당규약 29조)
 
통일부가 13일 발간한 '북한 주요 인물정보 2020'과 '북한 기관별 인명록' 2020. [연합뉴스]

통일부가 13일 발간한 '북한 주요 인물정보 2020'과 '북한 기관별 인명록' 2020. [연합뉴스]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해 1월과 현재를 비교하면 정치국 상무위원과 위원은 모두 17명으로 같다. 이 가운데 상무위원 숫자가 4명에서 3명으로 한 명(김영남 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줄고 대신 위원 숫자가 한 명 늘었다“며 ”정치국 위원 14명 중 11명이 새로운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상무위원과 위원 17명 가운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박광호 선전선동부장,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 이수용 당 부위원장(국제담당) 등 80~90대 인사가 빠지고 60~70대의 인물 11명이 새로 진입했다는 것이다.  
 
당 정치국에 새로 진입한 인물은 김재룡 총리, 이일환ㆍ최휘ㆍ리병철ㆍ김덕훈ㆍ이만건(이상 부위원장), 김수길 총정치국장, 태형철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 정경택 국가보위상, 박정천 총참모장 등이다. 북한은 지난해 두 차례(4월ㆍ12월) 전원회의를 통해 당을 정비했는데, 통일부는 그 결과를 인명록에 반영했다.  
 
통일부는 또 북한이 지난해 12월 22일 7기 3차 확대 회의에서 교체한 당중앙군사위원회 구성도 공개됐다. 당시 북한은 회의 개최 소식과 함께 인사가 있었다는 사실만 전했을 뿐 내용은 알리지 않았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지난해 12월 당중앙군사위원회 회의를 하고, 회의 사진만 공개했다”며 “그동안 다양한 경로로 (중앙군사위) 인사 내용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통일부가 파악한 당중앙군사위원회 구성을 보면 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그대로 맡고 있다. 그러나 위원 수는 기존 13명에서 12명으로 한 명을 줄었고 7명을 교체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이 지난해 내각 총리를 박봉주에서 김재룡으로 교체하면서 김재룡 총리가 당중앙군사위 위원에 새로 이름을 올렸다. 황병서 당 제1부부장(조직지도부)과 노광철 인민무력부장, 이영길 총참모장은 각각 후임인 김조국, 김정관, 박정천에게 자리를 물려줬다. 특히 최용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영철 당 부위원장 등 ‘민간인’이 제외되고 군부 인사 위주로 구성한 게 특징이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