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극단선택 경비원 추모 촛불…수차례 폭행한 주민은 출국금지

중앙일보 2020.05.12 17:10
11일 서울 우이동의 한 아파트 경비실 앞에 차려진 분향소에서 주민이 애도하고 있다. 이 아파트 경비원은 지난 최근 아파트 주민의 폭행과 폭언에 시달리다가 결국 극단적 선택을 했다. 뉴스1

11일 서울 우이동의 한 아파트 경비실 앞에 차려진 분향소에서 주민이 애도하고 있다. 이 아파트 경비원은 지난 최근 아파트 주민의 폭행과 폭언에 시달리다가 결국 극단적 선택을 했다. 뉴스1

경찰이 지난 10일 숨진 서울 우이동의 한 아파트 경비원의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주민을 출국 금지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주 중으로 해당 주민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라며 “조사 후 신병확보 필요성에 따라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주민 A씨는 지난달 21일 이중주차 문제로 50대 경비원 최모씨를 수차례 폭행한 혐의(상해ㆍ폭행ㆍ감금ㆍ협박)로 같은 달 28일 경찰에 입건됐다. A씨는최씨에게 사직을 강요하고 욕설을 한 혐의를 받는다. 쌍방폭행을 주장하며 부상 치료비까지 요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CCTV와 목격자 진술을 파악해 A씨에 대한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주민 등에 따르면 최씨는 입주민 A씨의 폭행과 폭언에 시달리다가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숨지기 전인 지난달 말 상해와 폭행ㆍ협박 등 혐의로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폭행 사실이 없고, 주민들이 허위나 과장된 주장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11일엔 아파트 주민들이 고인을 추모하는 촛불집회를 진행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진보정당 등 여러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만든 추모모임은 12일 오전 아파트에서 추모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경비 노동자의 죽음은 개인의 비관이 아닌 사회적 타살”이라고 밝혔다.
 
추모모임은 사망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와 가해 주민의 사과, 아파트 경비노동자 관련 제도 정비 등을 요구했다. 최씨의 발인은 원래 이날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유족들이 가해자로부터 사과를 먼저 받겠다며 발인을 14일로 미뤘다.
 
자신을 해당 아파트 주민이라고 소개한 청원인이 전날 “저희 아파트 경비 아저씨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린 국민청원은 12일 오후 2시 기준 13만8000여명이 동의했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