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년 정신감정" 백승주 발언 논란···與 "국민심판 잊었나"

중앙일보 2020.05.12 17:01
백승주 미래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뉴스1

백승주 미래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2일 백승주 미래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를 향해 “막말로 반성 없는 정치의 민낯을 또다시 보여줬다”며 “백 의원은 부적절한 발언을 즉시 철회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내고 “지난 총선에서 ‘일하는 국회를 바라는 국민의 기대에 거듭되는 막말로 냉엄한 국민의 심판을 받았던 사실을 벌써 망각한 언사가 아닐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일하는 국회’의 출발점은 일을 멈추게 하는 막말 정치의 종식에 있다는 것은 상식 중의 상식”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강병원 민주당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하고 싶다면 최소한의 품위를 바탕으로 하라”며 “입에 담기조차 어려운 막말을 쏟아내기 전 민심이 왜 보수를 떠났는지 돌아보는 게 현명한 일”이라고 당부했다. 그는 “명색이 당 대표라면 자당 의원의 막말에 당황스러워할 게 아니라, 책임을 지고 사과하는 게 먼저”라며 “품격과 리더십을 잃은 2무(無) 정치, 보수의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브레이크 없는 폭주 기관차 같은 막말 정치를 언제까지 지켜봐야 하는지, 국민 속은 타들어 간다”고 개탄했다.
 
앞서 백 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중하게 국회 운영위원장으로서의 자격이 있는지 돌아보고 정신 건강에 대해 병원을 방문해서 감정할 필요가 있다”고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을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가 전날 미래통합당의 비례 위성정당인 한국당 대해 “교섭단체로 인정할 이유가 없다”며 교섭단체가 돼도 상임위원장을 배정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 따른 반응이었다.
 
원유철 한국당 대표는 회의를 마친 후 ‘정신감정’ 발언이 논란이 일자 취재진에게 “백 의원 말씀에 대해 아까 좀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