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려지거나 길잃은 반려동물 13만마리, 절반은 끝내…

중앙일보 2020.05.12 11:00
경기도 화성시의 한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견들이 주인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뉴스1

경기도 화성시의 한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견들이 주인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뉴스1

지난해 버려지거나 길을 잃어 보호시설에 들어간 반려동물이 13만5791마리로 집계됐다. 동물보호센터가 구조하지 못한 동물까지 더하면 전국의 유기·유기동물은 더 많을 수 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12일 발표한 2019년 반려동물 보호·복지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전국 284곳의 동물보호센터에 들어간 유실·유기동물은 전년보다 1만4714마리(12%) 늘어난 13만5791마리다. 대부분이 개(75.4%)였고, 고양이가 23.5%를 차지했다.
 
지난해 새로 구조·보호 조치된 동물 가운데 다시 주인 품에 안긴 동물은 10마리 중 1마리(12.1%)에 불과했다. 절반가량이 동물보호센터에서 자연사·안락사(46.6%) 됐다. 나머지 넷 중 하나(26.4%)는 새집을 찾았고, 아직도 보호 중인 동물은 11.8%였다.
 
유실·유기동물이 늘어나는 만큼 이들을 돌보는 비용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전국 284곳의 동물보호센터를 운영하는데 든 돈은 232억원으로 전년보다 15.8%(31억6000만원) 늘었다. 이 밖에도 길고양이 고양이 6만4989마리를 중성화(TNR)하는데 90억8000만원 예산이 들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중성화 지원사업 대상 길고양이 수는 전년보다 24.6%, 비용은 33.9% 증가했다.
 
정부는 유실·유기동물 발생을 막기 위해 지난 2008년부터 반려동물등록제를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신규 등록된 반려견은 79만7081마리로 전년 대비 443.6% 급증했다. 지난해까지 국내 등록을 마친 반려견은 모두 209만2163마리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난해 운영한 동물등록 자진신고기간과 홍보를 통해 반려동물 보호자 참여가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기연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보호과장은 “유실·유기동물 발생을 막기 위한 반려견 신규등록이 4배 이상 증가하는 등 반려동물 보호자의 인식이 높아졌다”며 “여전히 낮은 동물보호센터의 입양 비율 등을 높이기 위해 지방자치단체·동물보호단체 등과 협업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