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미향 "일본 지원금 받지 말라 종용한 적 없다, 받는 건 할머니 결정"

중앙일보 2020.05.11 22:51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이 지난 3월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3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이 지난 3월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3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출신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은 11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2015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한ㆍ일 합의 이후 일본 정부가 낸 지원금 수령을 원하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자신이 돈을 받지 말라고 종용했다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외교부가 한ㆍ일 합의에 대해 계속 ‘법적 배상’ ‘사죄했다’ ‘책임을 인정했다’고 거짓말했기 때문에 할머니들에게 팩트를 전달했다. 그래도 할머니가 받을 수 있는 것은 할머니의 결정이다, 이런 얘기를 전해드렸다. 활동가들을 음해하는 폭력적 범죄행위”라고 반박하면서다. 윤 당선인은 “받지 말라고 한 적은 전혀 없다는 것이냐”는 진행자 물음에 “네, 없습니다”라고 거듭 말했다.
 
윤 당선인은 또 2015년 12월 28일 한ㆍ일 합의 당시 자신에게 사전 브리핑을 했다는 외교부 당국자 주장과 관련, “터무니 없는 말”이라고 부인했다. 윤 당선인은 “일본 총리가 사과한다, 국고에서 (10억엔을) 거출한다는 건 언론에도 나오고 있었고, 단 소녀상 철거, 불가역적 해결, 국제사회 비난 자제, 이런 폭력적 사항은 철저하게 기밀에 부쳤다”며 자신은 해당 내용을 알지 못했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와 함께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성금 유용 의혹을 맨처음 제기한 이후 “정의기억연대도 침묵으로, 적극 해명할 수가 없었다. 더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다. 이어 “(이 할머니 회견 당일) 저녁에도 전화를 시도했지만 받지 않았고 어제 새벽부터 할머니 계신 곳에 가서 6시간 동안 전화, 문화를 드리고, 카카오톡도 보내드렸는데 안 받아서 그냥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딸 유학자금 출처 논란에 대해선 “반인권적이구나, 너무나 폭력적이구나 하는 생각을 지워버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