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호사 확진’ 성남시의료원 "직원 681명 전원 코로나 음성"

중앙일보 2020.05.11 21:44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성남시의료원. 뉴스1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성남시의료원. 뉴스1

이태원 주점에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간호사가 소속된 성남시의료원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성남시의료원은 "용역 및 파견 직원을 포함한 전 직원 68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 조사를 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는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간 124명을 포함한 숫자다.
 
앞서 지난 8일 성남시의료원 소속 간호사 A(26·수정구 수진동)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A씨의 가족인 어머니(58)와 형(29)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휴무 동안 이태원 주점에 2일, 3일, 5일에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목 간지럼 증상이 있던 A씨는 지난 6일 수술실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성남시의료원은 8일 수술실을 폐쇄하고 마취과 의사 등 의료진에게 격리 조치를 취했다. 잠정 폐쇄했던 수술실은 추가 방역을 진행한 뒤 정상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