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규리, 이태원 클럽 방문 사과 "깊게 반성, 자가격리 중"

중앙일보 2020.05.11 18:53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박규리. [일간스포츠]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박규리. [일간스포츠]

걸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출입한 서울 이태원의 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박규리는 소속사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모두가 지켜야 할 규범을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깊게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박규리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날짜는 용인의 확진자 A씨가 방문한 날짜와 같은 2일이다. 소속사에 따르면 그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기사가 나온 뒤 자진해서 선별 진료소를 찾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박규리는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 
일각에선 이날 박규리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춤을 추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박규리 측은 “마스크는 입장 시부터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고 , 확진자 기사가 나온 날 바로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이 나온 후 현재 자가 격리 중에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걸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 [중앙포토]

걸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 [중앙포토]

다음은 박규리 측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박규리입니다. 모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모두가 지켜야 할 규범을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깊게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마스크는 입장시 부터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고, 확진자 기사가 뜬 날 바로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이 나온 후 현재 자가격리 중에 있습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