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규리 "이태원 클럽 방문 반성 중…음성 판정 후 자가 격리"

중앙일보 2020.05.11 18:35
카라 출신 배우 박규리. 사진 크레에이티브꽃

카라 출신 배우 박규리. 사진 크레에이티브꽃

카라 출신 배우 박규리가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박규리의 SNS 계정은 현재 비공개 상태다.
 
박규리의 에이전트 크리에이티브꽃은 11일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에 모두 지켜야 할 규범을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깊은 반성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태원 클럽) 확진자 기사가 나온 날 바로 선별진료소를 찾아 바로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이 나온 후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고 말했다.
 
'마스크를 쓰지 않고 클럽에 있었다'는 목격담에 대해선 "마스크는 20여초 정도 외에는 입장 시부터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박규리가 찾았다는 이태원 클럽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장소로 알려졌다.
 
박규리는 1995년 MBC '오늘은 좋은날' 소나기로 연예계에 데뷔했으며, 2007년부터는 카라 멤버로 활동했다. 2016년 카라 해체 후에는 연기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