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학금이라더니···윤미향 "딸 유학비, 남편 배상금으로 충당"

중앙일보 2020.05.11 17:54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은 딸의 미국 유학자금 출처 의혹과 관련해 11일 “재심에서 일부 무죄를 받은 남편 사건의 민·형사상 배상금으로 마련했다”고 소명했다.
 
이날 더불어시민당이 공개한 A4 용지 한장 짜리 소명 자료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남편의 재심사건 무죄에 따른 배상금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 음악대학원 석사과정을 밟고 있는 딸의 학비를 충당했다고 주장했다. 2018년 가을부터 현재까지 학비와 생활비로 총 8만5000달러(약 1억370만원)를 사용했다는 내역을 공개하면서다. 학교에서 장학금을 받아 학비 일부를 충당하고, 한 학기(쿼터제) 당 학비ㆍ생활비로 9351~1만1477달러, 기숙사비로 1418~1461달러 가량을 지출했다는 내용이다.
 
윤 당선인의 남편은 1994년 간첩 및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 4년·자격정지 4년을 선고받은 뒤 재심을 청구해 2017년 대법원에서 간첩 혐의에 대해 일부 무죄를 확정받았다. 이에 따른 민·형사상 배상금이 남편 앞으로 1억9000만원, 부인(윤 당선인)과 딸 등 가족 몫으로 8900만원이 각각 나왔다는 게 윤 당선인 측 소명 내용이다.
윤미향 당선인이 제시한 딸 유학비 사용 내역.[더불어시민당 제공]

윤미향 당선인이 제시한 딸 유학비 사용 내역.[더불어시민당 제공]

 
더불어시민당은 “현재까지 자녀 유학에 소요된 비용(약 1억370만원)이 정부로부터 가족이 지급받은 배상액(2억7900만원)보다 적다”며 “불필요한 오해와 억측이 해소되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이날 오전 조해진 미래통합당 당선인은 CBS 라디오에 출연해 “윤 당선인 자녀가 미국 유학을 하는데 1년에 적게는 5000만원, 많게는 1억원이 든다”며 유학비 출처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었다.
 
윤 당선인이 즉각 소명을 시작한 배경에는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지도부의 정면 대응 기조가 깔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당사자인 이용수 할머니 등이 관련 의혹을 직접 제기하고 있는 만큼 당 차원에서 “피해서 될 일이 아니다”(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판단을 내렸다고 한다.
 
지난1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입관식을 마친 정의기억연대 윤미향 대표와 관계자들이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입관실을 나서고 있다.앞줄 왼쪽부터 이용수 할머니, 손영미 평화의 우리집 소장, 윤미향 정대협 대표. [뉴시스]

지난1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입관식을 마친 정의기억연대 윤미향 대표와 관계자들이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입관실을 나서고 있다.앞줄 왼쪽부터 이용수 할머니, 손영미 평화의 우리집 소장, 윤미향 정대협 대표. [뉴시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 논란과 관련해 "언론에 나온 이야기만 듣고 판단하지 말고, 진중하게 사실관계를 파악해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한 회의 참석자는 “사실관계에 따라 중요한 문제가 될 수도 있으니, 미리 결론을 내지 말고 상황을 명확하게 알아보라는 취지”라며 “무조건 단호하게 대응하자는 것은 아니다”고 부연했다.
 
다만 당 일각에서는 “피해자 할머니 기억 왜곡” 등의 해명만으로 윤 당선인을 감싸는 것은 기존 여권의 과거사 대응 기조와 어긋난다는 의견도 없지 않다. 강병원 민주당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이 우선”이라면서 후원금 사용처 논란과 관련해 “혹여라도 뭔가 크게 개인적인 유용이라든지 이런 부분이 있다면 (윤 당선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제윤경 시민당 대변인은 이날 “여러 관계자의 진술이 엇갈리고 그 과정에서 일부 문제가 불거질 수 있으나 그것으로 윤 당선인의 활동 전체를 폄하하고 부정하는 것은 심각한 모독”이라는 공식 입장을 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