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양·정신병원 입원시 코로나 검사비 50% 지원한다

중앙일보 2020.05.11 12:42
앞으로 요양병원과 정신병원에 입원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없어도 50%의 비용을 건강보험에서 지원받아 코로나 검사를 할 수 있다. 
 

중대본, 고위험시설 진단검사 확대 계획 발표
증상 여부 관계없이 검사 시 비용 절반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감염 고위험시설로 꼽히는 요양병원과 정신병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존에는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없으면 8만~16만원가량의 검사비를 전액 본인이 내야 했는데 건보 적용을 확대해 비용 부담이 절반으로 내려간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무증상자에 대해 검사비 지원이 되지 않아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같은 고위험 집단시설에 대한 관리가 어려운 점이 있었다”며“신규 입원환자는 증상 여부와 관계없이 전원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방역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부산 아시아드요양병원. 송봉근 기자

방역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부산 아시아드요양병원. 송봉근 기자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요양병원에는 하루 평균 1964명이 입원하고 있다. 윤 반장은 “이번 조치를 통해 하루 약 2000명의 환자가 검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13일부터 적용되며 별도 안내가 있을 때까지 지원을 계속할 방침이다. 윤 반장은 “기간 종사자에 대해서는 증상 여부를 주기적으로 확인하고,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검사를 받고 업무에 배제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기간 내에 환자·종사자 중 확진환자가 1명이라도 발생하면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입원환자와 직원 전체를 검사할 계획이다. 
 
부산 연제구 아시아드요양병원에 내걸린 안내문. 송봉근 기자

부산 연제구 아시아드요양병원에 내걸린 안내문. 송봉근 기자

 
중대본은 “요양병원과 정신병원에 대한 진단검사 확대를 통해 지역 사회 내 취약집단에 대한 코로나19 모니터링과 감시를 강화하겠다”며 “이번 조치가 병원 감염 유입을 차단하면서 확산 방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