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언유착 의혹’ 채널A 기자, 검찰 출석…압수물 포렌식 참관

중앙일보 2020.05.11 10:38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의 당사자인 채널A 소속 이 모 기자가 11일 압수물 관련 포렌식 작업 참관을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뉴시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의 당사자인 채널A 소속 이 모 기자가 11일 압수물 관련 포렌식 작업 참관을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뉴시스

 
채널A 기자와 검찰 고위 간부의 유착 의혹과 관련해 당사자인 채널A 기자가 11일 압수물 관련 절차 참여를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에 따르면 채널A 소속 이 모 기자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에 변호인과 함께 출석해 압수물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참관했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채널A 본사를 비롯해 이 기자의 주거지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채널A 기자들과 이틀간 대치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또 이달 1일에는 이 기자로부터 협박을 당한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관련 경위 등을 조사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친 뒤 이 기자를 강요미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정식 조사할 방침이다.
 
이 기자는 신라젠 사건으로 수감 중인 이 대표를 상대로 검찰 수사에 협조하지 않으면 가족들까지 사법처리될 수 있다고 협박하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고 압박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이 과정에서 이 기자가 이 전 대표 측에 검찰 고위 간부와의 친분을 과시한 사실이 녹취 파일 등을 통해 드러나 ‘검언유착’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지난달 7일 서울중앙지검에 이 기자와 성명 불상의 검사를 협박 혐의로 고발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