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이태원 클럽 간 3000명 연락두절…자택 방문 추적 불사"

중앙일보 2020.05.11 10:37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가 된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는 경우 자택 방문 추적도 불사하겠다고 경고했다. 
 
박 시장은 1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광범위한 지역 확산으로 가느냐 마느냐 갈림길에 섰다고 본다"며 "(이태원 클럽 방문자들이) 연락이 닿지 않으면 경찰청과 협력해 보다 강력한 추적 조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용카드 사용 내역, CCTV, (휴대전화 통신사) 기지국 활용은 물론 자택 방문 추적까지도 불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사생활 침해 우려가 제기된 데 대해 "4월 24일부터 5월 6일까지 이태원 클럽 인근에 계셨던 분들은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이미 시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어떤 이유 때문에 그 클럽에 왔는지 전혀 안 밝혀도 되고 저희가 일부러 그걸 공개한 이유도 없다"면서 "그야말로 방역 필요성 때문에 선별진료소에 가서 검사만 받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또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무자격 외국인 체류자가 있을 수도 있는데 검사나 치료를 받으면 (의료진의) 신고 의무가 면제된다"며 누구든 검사받기를 독려했다. 
 
그는 서울시 클럽·룸살롱 등 유흥업소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것과 관련해 "일종의 '풍선효과'가 있을 수 있어 젊은 층이 주로 가는 강남·홍대의 실내 포차나 주류를 판매하는 일반음식점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시설 확대 등 추가적 조치도 계속 검토해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에 따르면 이날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수는 전국 75명으로 이 중 서울 거주자는 49명이다. 서울시는 지난 10일 오후 10시 기준 6600명 명단을 확보했다. 중복되는 이름을 제외하면 5517명이다. 이 중 2405명은 연락을 받아 코로나19 검진 안내를 했다. 나머지는 명단을 허위로 적었거나 연락을 고의적으로 피한다고 서울시는 보고 있다. 외국인은 28명이 파악됐으며 모두 연락이 닿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