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변인 확진' 펜스 美부통령 격리…백악관 이제야 "원격근무"

중앙일보 2020.05.11 08:0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UPI=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우려해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펜스 부통령의 대변인이 지난 8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다.
 
블룸버그통신은 10일 이번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 3명을 인용해 펜스 부통령이 지난 8일 자신의 대변인인 케이티 밀러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백악관에서 나와 자가격리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펜스 부통령은 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고위 군 관계자들과의 회의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현재 그는 워싱턴DC 소재 자택에 머물고 있다고 한다.
 
그동안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이 매일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펜스 부통령은 10일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한 관계자는 전했다.
 
밀러 부통령 대변인은 지난 8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때문에 같은날 아이오와주로 출장을 위해 에어포스투(공군 2호기)에 탑승했던 보좌진 6명이 비행기에서 내리는 등의 소동으로 1시간 넘게 이륙이 지연되기도 했다.
 
킴 레이놀즈 아이오와 주지사도 지난 6일 백악관에서 밀러 대변인과 가까운 거리에서 시간을 보낸 것으로 밝혀지며 자가격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현재 백악관의 모든 직원들은 적어도 매주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있고 특히 트럼프 대통령과 정기적으로 접촉하는 소수의 최고위 보좌관들은 매일 검사를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 고문 케빈 헤셋은 CNN ‘스테이트오브더유니온’에 출연해 “(백악관에) 대통령과 함께 들어가려면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백악관은 직원들에게 ‘언제든 가능하면 원격 근무를 하라’고 독려하고 조금이라도 아프면 자택에서 대기할 것을 지시했다. 비밀경호국 직원들은 이제 마스크를 규칙적으로 착용하고 있다. 확진자가 나오고 나서야 뒤늦게 대비하는 모양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