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위안부 지원금 1억 받으려하자, 윤미향이 못 받게 했다”

중앙일보 2020.05.11 00:02 종합 1면 지면보기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대표 시절에 일본이 낸 지원금 수령을 원하는 위안부 피해자에게 이를 받지 말라고 종용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윤미향. [연합뉴스]

윤미향. [연합뉴스]

 

피해 할머니가 문희상에 쓴 편지
윤미향, 피해자의 뜻 무시한 셈

중앙일보가 입수한 친필 서신에서 위안부 피해자 A할머니는 “(정부가) 일본 돈 10억 엔을 받아와서 정신대 할머니들한테 1억원씩 줄 때 윤미향이 전화해서 ‘할머니 일본 돈 받지 마세요. 정대협 돈 생기면 우리가 줄게요’ 하면서 절대 받지 못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나는 억울해서 받아야 되겠다”면서다.

관련기사

 
최용상 가자!평화인권당 대표가 전한 편지는 총 2장으로, A할머니가 3월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쓴 것이다. 편지는 아직 실제 전달되지는 않았다. 2015년 12·28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은 2016년 정부 예산으로 10억 엔을 거출했고, 정부는 화해·치유 재단을 출범해 피해자 지원에 나섰다. A할머니 주장대로라면 위안부 합의가 피해자 중심주의에 어긋난다며 비판해 온 윤 당선인이 오히려 일부 피해자의 자발적 의사와 선택권을 무시한 게 된다. 중앙일보는 이에 대해 수차례 윤 당선인의 입장을 요청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유지혜 국제외교안보에디터, 정진우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