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탄자니아 韓대사관 직원 코로나19 확진, 대사관 2주 폐쇄

중앙일보 2020.05.10 20:01
아프리카 탄자니아에 위치한 한국 대사관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대사관을 2주 동안 폐쇄한다.

지난 7일(현지시간) 탄자니아 다레살람에서 한국 교민들이 카타르항공 임시항공편을 타기 위해 길게 줄을 선 모습. 연합뉴스

지난 7일(현지시간) 탄자니아 다레살람에서 한국 교민들이 카타르항공 임시항공편을 타기 위해 길게 줄을 선 모습. 연합뉴스

 
주탄자니아 대사관은 이날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탄자니아에 체류하다 지난 8일 귀국한 한국인 중 3명이 검역 과정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들 중 대사관 직원 1명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대사관 측은 혹시 모를 코로나19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대사관을 2주간 완전히 폐쇄하고, 대사관 직원들은 모두 자가 격리 및 재택근무 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대사관 대면 업무는 24일까지 전면 중단된다.  
 
주탄자니아 대사관은 "탄자니아에 잔류 중인 우리 국민께서는 외부인과의 접촉 및 불필요한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탄자니아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까지 탄자니아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509명이며 이 중 21명이 사망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