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질본 “미국·유럽 외 지역 입국자도 2주 내 코로나 전수검사”

중앙일보 2020.05.10 19:45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 연합뉴스

유럽·미국뿐만 아니라 중동·아프리카 지역 입국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꾸준히 발생함에 따라 방역당국이 모든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입국 후 자가격리 기간 내에 진단검사를 의무화한다고 10일 밝혔다. 진단검사 확대에 따른 지방자치단체의 비용 부담을 줄이면서 검사가 적극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방역당국은 국고지원 방침을 마련해 오는 11일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유럽·미주 지역 입국자를 중심으로 신규 확진자가 꾸준히 확인되고 있고, 최근에는 탄자니아, 파키스탄 등 중동이나 아프리카 지역의 입국자 확진 사례가 차지하는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해외 입국자에 대해 14일간 자가격리조치를 유지하면서 모든 입국자에 대해 14일 자가격리 기간 내 1회 진단검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국비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4월 1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14일 자가격리를 의무화했다. 기존에는 유럽·미국 외 지역 입국자는 증상이 있을 때만 검역 단계에서 검사를 받았지만, 이번 지침 보완에 따라 유럽·미국 외 지역 입국자도 국비로 증상과 관계없이 14일 내 전수 진단검사를 받게 됐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34명 중 해외 유입 사례는 8명이고, 유입 국가는 유럽 1명, 미주 2명, 필리핀 1명, 쿠웨이트 1명, 탄자니아 3명이었다. 확진자 중 유럽·미주 지역 입국자보다 중동·아프리카 입국자가 많았다.
 
이날 오전 0시까지 해외 유입 사례는 ▶중국 19명(1.7%) ▶중국 외 아시아 154명(13.7%) ▶유럽 462명(41.0%) ▶미국 485명(43.0%) ▶아프리카 6명(0.5%) ▶호주 1명(0.1%) 등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