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전의 명수' 키움, 한화 3연전 싹쓸이 승리

중앙일보 2020.05.10 17:11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뒷심은 강했다. 한화 이글스와 주말 3연전을 싹쓸이했다. 
 
1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키움과 한화의 경기. <br>  7회 말 무사 1,3루 상황에서 키움 서건창이 희생플라이를 치고 있다. 이 희생타로 3루주자 김혜성이 홈으로 들어와 점수는 역전됐다. [연합뉴스]

1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키움과 한화의 경기. <br> 7회 말 무사 1,3루 상황에서 키움 서건창이 희생플라이를 치고 있다. 이 희생타로 3루주자 김혜성이 홈으로 들어와 점수는 역전됐다. [연합뉴스]

 
키움은 1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와 홈경기에서 6-3으로 이겼다. 1-3으로 지고 있던 7회 말 3점을 뽑아 역전했다. 키움은 지난 8일 한화전에서는 3-3 동점이던 7회 말 박병호의 투런포로 승리했다. 9일 경기에서는 1-3으로 뒤지던 6회 말 서건창의 적시타로 역전해 5-3으로 이겼다. 5승 1패를 거둔 키움은 2위로 한 계단 올라갔다. 
 
키움 타선은 한화 에이스 워윅 서폴드의 기세에 눌렸다. 5회 서건창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한 것이 전부였다. 그것도 2사 주자 2루에서 박준태가 한화 3루수 김회성의 포구 실책이 득점으로 이어진 것이었다. 2루주자 이지영이 3루로 진루했고, 서건창의 안타에 홈을 밟았다. 서폴드의 자책점으로 기록되지 않았다. 
 
하지만 서폴드가 100구를 넘게 던지자 7회에는 힘이 빠졌다. 키움 타자들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선두타자 이지영은 3루타를 치고 나갔고, 대타 이택근이 적시타로 2-3으로 추격했다. 서폴드는 결국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어 올라온 불펜 안영명은 불안했다. 김혜성에게 안타, 박준태에게 적시타를 내주면서 3-3 동점을 허용했다. 
 
한화는 다시 박상원으로 투수를 교체했지만, 서건창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줘 키움이 4-3으로 역전했다. 키움은 2사 주자 만루로 기회를 계속 살렸다. 임병욱은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큼지막한 2루타를 날렸다. 키움은 6-3으로 점수 차를 더 벌렸다. 
 
키움 선발 제이크 브리검은 자가격리 기간 탓인지 아직 컨디션이 다 올라오지 않았다. 4이닝 3실점으로 일찍 내려갔다. 그러나 불펜 김태훈(3이닝), 김상수(1이닝), 양현(1이닝)이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손혁 키움 감독은 "오늘 1군에 올라온 투수 김태훈이 컨디션 조절하기 어려웠을텐데 3이닝을 깔끔하게 막아줘서 승부를 낼 수 있었다. 경기 초반 고전했지만, 타선이 7회에 집중력을 보여줘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서폴드는 6이닝 3실점(2자책점)으로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했다. 하지만 시즌 초반 고전하고 있는 한화 불펜이 아쉬웠다. 안영명(0이닝 2실점), 박상원(1이닝 1실점) 등이 승부처에서 부진했다.   
 
10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7회 말 1사 1루 상황에서 롯데 마차도가 투런 홈런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롯데 경기. 7회 말 1사 1루 상황에서 롯데 마차도가 투런 홈런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는 부산에서 SK 와이번스를 4-0으로 이기고 5연승을 달렸다. 롯데의 개막 5연승은 2013년 이후 7년 만이다. 딕슨 마차도가 7회 2점포를 날렸다. 마차도는 벌써 3개 홈런을 기록했다. 롯데 선발 댄 스트레일리는 7이닝 동안 안타 3개만 내주고 삼진 11개를 잡아 무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