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남구, 클럽발 코로나 환자 4명 추가..."모두 무증상 확진자"

중앙일보 2020.05.10 15:19
7일 오후 경기 용인 20대 환자가 다녀간 서울 이태원 클럽의 모습. 뉴시스

7일 오후 경기 용인 20대 환자가 다녀간 서울 이태원 클럽의 모습.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강남구에서 한꺼번에 4명이 추가됐다. 모두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이력이 있으며, 대부분 별다른 증상이 없는 ‘무증상 확진자’로 드러났다.
 

클럽 방문한 89명 파악 후 검사
삼성동·역삼동 사는 20~30대

 강남구는 10일 “이태원 클럽 방문자 4명이 이날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다”며 “강남구민 중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총 5명으로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이날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은 모두 20ㆍ30대다. 강남구 삼성동에 거주하는 A씨(20)는 지난 5일 이태원의 술집을 방문한 후 미열과 가벼운 현기증이 나타났다고 한다. 그는 9일 검사를 받은 뒤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 역삼동에 사는 B씨(25)는 지난 5일 이태원의 클럽을 방문했는데 보건 당국으로부터 접촉자 중 코로나19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이후 강남구 보건소를 찾아 검사한 결과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나머지 환자 2명은 강남구 논현동에 거주하는 C씨(27)와 D씨(30)로 밝혀졌다. 이들은 지난 5일 새벽 이태원 ‘킹클럽’에 방문했으며, 두 사람 모두 9일 강남구 보건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에 따르면 이들 4명 모두 별다른 코로나19 증상을 보이지 않은 ‘무증상 확진자’이다. 강남구 관계자는 “어제(9일) 하루 동안 이태원 등 클럽을 방문한 강남구민 89명을 파악해 모두 검사했다”며 “이 중 4명이 증상이 없는 확진자로 판명 났다”고 설명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