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탄자니아서 입국한 60대 코로나19 확진…인천 누적 104명

중앙일보 2020.05.10 14:50
지난 7일(현지시간) 탄자니아 다레살람에서 한국인 119명이 카타르항공 임시항공편을 타고 카타르 도하를 경유해 인천공항에 8일 도착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8일 밝혔다.  이번 임시항공편은 주탄자니아 한국대사관이 주도해 마련했다. 사진은 귀국 비행기를 타기 위해 길게 줄을 선 모습. 주탄자니아 한국대사관 제공.

지난 7일(현지시간) 탄자니아 다레살람에서 한국인 119명이 카타르항공 임시항공편을 타고 카타르 도하를 경유해 인천공항에 8일 도착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8일 밝혔다. 이번 임시항공편은 주탄자니아 한국대사관이 주도해 마련했다. 사진은 귀국 비행기를 타기 위해 길게 줄을 선 모습. 주탄자니아 한국대사관 제공.

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교회를 운영하던 A씨(68, 여, 계양구 거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0일 인천시에 따르면 계양구에 사는 A씨는 탄자니아에서 지난해 12월부터 5개월가량 머물다가 지난 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9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A씨는 양성 판정이 나왔고 A씨와 접촉자로 분류된 가족 2명은 자가격리됐다.
 
당국은 A씨를 인하대병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거주지와 주변을 방역 소독했다.
 
이날 현재 인천시가 관리하는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04명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