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천참사 관계자 29명 출국금지…"화재 원인, 용접 불꽃이라 확신 못해"

중앙일보 2020.05.10 14:31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30일 오전 경찰, 소방당국, 국과수 등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한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30일 오전 경찰, 소방당국, 국과수 등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8명의 사망자를 낸 경기도 이천 물류창고 화재를 수사 중인 경찰이 공사관계자 29명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경찰은 압수수색과 포렌식 등을 동원해 화재 원인 규명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화재 발생 열흘이 지나도 뚜렷한 화재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유족들은 불만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이천 화재 수사본부는 10일 오전 합동분향소가 차려진 이천 서희청소년문화센터에서 브리핑을 열었다. 나원오 경기남부청 형사과장은 “지금까지 관계자 63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고 앞으로도 추가 조사가 더 진행될 예정”이라며 “29명에 대해서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설계도면과 공사일지 등에 대해서는 시공과정과 안전관리 위반 측면을 집중적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증거인멸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관계자들의 휴대전화와 노트북에 대한 포렌식도 진행 중이다.
 
이날 브리핑에서 경찰은 화재 원인에 대해 말을 아껴 유족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화재 원인을 묻는 질문에 경찰은 “구체적인 사항을 말씀드릴 수 없다” “수사가 진행 중이다”라는 답변을 반복했다. 화재 원인이 용접 불꽃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잠정 결론을 내린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유가족들은 “보안 때문에 말해줄 수 없는 것인지 아니면 수사가 이뤄지지 않아 할 말이 없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한편 이날 브리핑 자리에는 유가족이 선임한 변호사도 함께 참석했다. 유가족들은 변호인단과 함께 화재 관련 민·형사상 문제에 적극 대응해나갈 방침이다. 유가족 변호인단은 변호사 7명과 노무사 3명, 보험 전문가 1명으로 꾸려졌다. 김용준 변호사(법률사무소 마중)는 “산재 신청과 장례 절차 협의를 비롯해 악성 댓글에 대해 적극 대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가람 기자 lee.garam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