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앞바다에도 해상택시 누빈다… 경제성 확보가 관건

중앙일보 2020.05.10 05:00
 
부산 앞바다에 해상택시·해상버스가 도입된다. 부산 시민은 물론 관광객에게 새로운 체험을 제공해 해양 관광을 활성화하고 육상 교통을 분산하려는 취지다.

부산시, 해상택시 도입 타당성 용역 착수
해운대·태종대·북항 등에 운항 노선 개발
한강 수상택시 적자, 육지노선 연계 관건

2007년부터 서울 한강에서 운영 중인 수상택시. 이용객이 적어 매년 적자를 내고 있다. [중앙포토]

2007년부터 서울 한강에서 운영 중인 수상택시. 이용객이 적어 매년 적자를 내고 있다. [중앙포토]

 
 부산시는 해상택시 또는 해상버스 도입을 위해 ‘부산 해상관광 교통수단 도입 타당성 조사·실행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한다고 8일 밝혔다. 용역은 한국해양대 산학협력단이 맡았다. 국내·외 해상택시와 유람선 현황을 분석하고 분석, 해상택시의 경제성, 타당성 분석, 육상 교통수단 연계 노선 발굴, 안전관리 대책 등으로 나눠 12월까지 실행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책임연구원인 김길수 한국해양대 교수는 “부산 시민에게 해상 이동성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경제성과 타당성을 분석할 예정”이라며 “민간이 해상택시를 운영하더라도 수익을 낼 수 있는 노선과 운항 방식 등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상택시와 육상 교통의 연계로 이동 시간이 대폭 축소된다면 새로운 교통수단으로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게 부산시의 판단이다. 운항 노선은 부산 기장군 오시리아 관광단지를 비롯해 해운대와 태종대, 북항, 남항, 송도, 다대포, 가덕도 등 부산 연안 주요 관광단지를 중심으로 개발한다.
 
 김 교수는 “최고 시속 90㎞의 고속 선박을 도입하면 육상 교통과의 경쟁에서 승산이 있다고 본다”며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람들이 선호하는 지점을 찾아내고 육지와 연결이 잘 되는 노선을 개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대중교통으로는 30분이 걸리는 민락항~동백섬 구간을 해상택시로 이동할 경우 8분 안팎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부산시는 해양 관광을 활성화하고 육상교통을 분산하기 위해 해상택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부산시 청사 전경. [중앙포토]

부산시는 해양 관광을 활성화하고 육상교통을 분산하기 위해 해상택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부산시 청사 전경. [중앙포토]

 
 그동안 부산시는 해상택시 도입을 꾸준히 시도해왔지만, 제도에 발목이 묶였다. 기존 유선·도선 사업법 시행령에 도선의 운항 거리를 ‘해안 간의 해상거리 2해리(3.7㎞) 이내’로 제한하고 있어 해상택시 운행에 어려움이 있었다.
 
 안전 등의 이유로 1980년 도입된 이 규제는 40년간 선박 성능이 개선되고, 관광 활성화 요구가 높아지면서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부산시는 지속해서 시행령을 바꿔 줄 것을 건의했고, 결국 지난해 12월 법 개정을 통해 해상거리 제한을 풀었다.
 
 이에 따라 부산만(3.3해리)과 수영만(2.7해리), 진해만(2.4해리), 마산만 2부두∼속천항(10해리) 등에서 도선 운항이 가능해졌다. 관건은 경제성 확보다. 2007년부터 운항을 시작한 한강 수상택시는 이용객이 적어 매년 20억~30억원의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김길수 교수는 “한강 수상택시는 육지와의 연계가 잘 안 되고, 5명 이상 탑승해야 운항하는 등 불편 요소가 많았다”며 “실패 사례를 면밀히 분석해 해상택시가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