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 총리 “모든 수단 동원해 클럽 방문자 찾고 확산 차단해야”…신원 보안 유의 주문도

중앙일보 2020.05.09 11:11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모든 자원을 활용해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 확산 차단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모든 자원을 활용해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 확산 차단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과 관련, “가용한 모든 자원을 활용해 최선을 다해 확산차단에 나서겠다”며 총력 대응을 주문했다. 
 

9일 중대본 회의에서 총력 대응 주문해
“이태원 클럽 감염,향후 방역 성패좌우”

정 총리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우리는 지금 시험대에 올랐다”며 “이번 지역 감염을 더는 확산시키지 않고 여기서 막을 수 있는지가 향후 방역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이같이 주문했다. 지난 2일 경기도 용인 66번 환자가 다녀간 서울 이태원 클럽과 주점에서 추가 감염이 잇따른 것과 관련한 발언이다. 
 
정 총리는 “우려했던 조용한 전파자에 의한 유흥시설에서의 집단 감염으로 보인다”며 “대구에서 값비싼 대가를 치르고 얻은 교훈과 같이 신속하고 광범위한 대응이 최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역학조사로 발 빠르게 접촉자를 찾아내고 광범위한 진단검사를 실시, 확진자를 발견해 신속히 지역사회로부터 격리해야 한다”면서 “다만 유흥시설의 특성상 1500여 명의 이태원 클럽 방문자 중 접촉자를 밝히기 쉽지 않거나 신분을 드러내기를 원하지 않는 분들이 상당수 계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에 모든 수단을 동원해 최단 시간 클럽 방문자를 찾아내 진단검사를 받게 할 것을 주문했다. 이를 위해 “관련 기관은 접촉자를 찾기 위한 정보조회 요청을 최우선으로 즉각 처리하고 피검사자 신원에 대해 각별히 보안에 유의해 접촉자들이 숨지 않고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연휴 기간인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이태원 클럽과 그 인근에 계셨던 분들은 증상이 없더라도 가까운 선별 진료소를 찾아 진단검사를 받아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유흥시설에 운영자제를 권고하는 행정명령과 관련해서는 “불가피한 조치였다”며 “방역 지침을 위반하며 운영하는 시설에는 벌칙 부과와 운영중단 명령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