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병사 1명, 클럽 방문 부사관에 2차감염…육군간부 1명도 확진

중앙일보 2020.05.09 10:44
지난 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국군 사이버작전사령부 소속 부사관이 출입한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별관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 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국군 사이버작전사령부 소속 부사관이 출입한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별관의 모습. [연합뉴스]

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이 나왔다.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감염된 부사관(하사)과 함께 근무 중인 병사 1명과 경기도 용인의 육군 부대 간부(대위)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국방부는 9일 밝혔다. 
 

A하사 동선 겹치는 103명 검사, 1명 확진
육군지상작전사령부 소속 대위도 양성 판정

국방부에 따르면 추가 확진된 병사는 지난 2일 새벽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A 하사와 같은 부대(국방부 직할 사이버작전사령부)에서 근무 중이다. 두 사람은 대면 접촉을 하지는 않았지만, 일부 동선이 겹친 것으로 전해졌다.
 
A 하사와 동선이 겹친 장병 103명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이 나온 것은 이 병사 1명뿐이다. 
 
A 하사는 일과 후 이동을 통제하는 군 지침을 어긴 것으로 드러났다. 클럽 방문 뒤에는 숙소(국방레스텔)로 귀가했다가 같은 날 저녁 PC방에 들렀다. 지난 4일엔 출근해 근무했고, 오후에 용산구 내 술집을 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6일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지만 정상 근무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방부는 A 하사의 숙소와 그가 다녀간 국방부 청사 별관, 민원실, 육군회관 등을 잠정 폐쇄하고 소독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용인의 육군지상작전사령부 소속 대위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은 이 간부의 동선을 추적해 밀접 접촉자 20여명을 격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9일 오전 10시 현재 군에서 확인된 누적 확진자는 42명이며, 이 중 39명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