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수행비서 이어 펜스 보좌진도 확진…백악관 '초비상'

중앙일보 2020.05.09 02:06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AP=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AP=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보좌진(aide) 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발생했다고 CNBC, CNN 등 현지 언론이 8일(현지시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군 요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여서 백악관이 긴장하고 있다.
 
CNBC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을 보좌하는 측근 중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오전 메릴랜드에 위치한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출발해 아이오와주 디모인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보좌진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약 1시간 이상 일정이 늦춰졌다고 CNBC는 설명했다.
 
해당 직원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에 펜스 부통령의 이날 일정에 동행하려던 일부 직원들도 비행기에서 내려야 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과 접촉한 사실이 있어서다. CNBC는 일부 직원들에 대한 재검사는 이미 완료됐다고 덧붙였다.
 
CNN은 이날 사안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양성 판정을 받은 직원은 이날 펜스 부통령의 여행 일정에 동행하지 않지만, 비행기에 남은 이들 중 이 직원과 접촉한 사람이 있을 수 있어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차례 소동이 빚어진 뒤 펜스 부통령은 디모인으로 향했다. 펜스 부통령은 디모인에서 종교 관련 토론 일정에 참석한 뒤 식량 공급 문제를 다룰 예정이다. 펜스 부통령의 비행기에는 소니 퍼듀 미 농무부 장관과 아이오와 상원의 척 그래슬리(공화당)와 조니 에른스트(공화당) 의원도 동행하고 있다고 CNN은 덧붙였다. 펜스 부통령 측은 아직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전날인 7일에는 트럼프 대통령을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미 해군 출신 요원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백악관에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긴장감이 높아졌다.
 
해당 요원은 백악관 출입구 경비에서 대통령·부통령 및 가족의 식사 서빙, 옷 다림질, 구두 닦기 등 시중을 드는 군 소속 직원으로, 웨스트윙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개인 보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6일 증상을 보인 뒤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