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울먹인 與 새 원내대표 김태년 "文정부 성공위해 힘 다할 것"

중앙일보 2020.05.07 15:59
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제1기 원내대표 선출 당선인 총회에서 김태년 후보가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제1기 원내대표 선출 당선인 총회에서 김태년 후보가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제21대 국회 첫 원내대표로 선출된 김태년(경기 성남수정) 의원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위기가 다가오는 이 시기에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를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며 “의원들의 힘과 지혜를 모아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 경선 결과가 나온 뒤 발표한 소감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감정이 벅찬 듯 울먹거리며 “부족한 점이 많은 저에게 일 할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더 많이 듣고 더 많이 만나서 소통하겠다. 코로나19 극복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제 모든 힘을 쏟아붓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통합 리더십으로 당을 하나로 모으고 당정청의 역량을 위기극복에 집중시키겠다”며 “아울러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대책을 직접 챙기며 속도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당선인 총회에서 전해철·정성호 후보를 결선투표 없이 누르고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163표 가운데 과반인 82표를 얻었다. 전 후보과 정 후보는 각각 72표, 9표를 확보했다.
 

관련기사

김 신임 원내대표는 경쟁을 펼친 두 후보를 향해 “선거기간 두 분께 많이 배웠다”며 “당의 발전을 위해 두 분의 귀한 지혜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해찬 당 대표에게는 “당을 위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