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연철 "북한 코로나 지원, 대북 제재가 걸림돌 안 돼"

중앙일보 2020.05.07 12:08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 하고 있다. [뉴시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 하고 있다. [뉴시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7일 기자간담회에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인해 의료기기 등 일부 주요 품목 지원이 어려울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코로나 사태로 인해 보건의료분야 지원에서는 국제사회와 미국도 제재가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GP 총격에도 판문점 견학 6월부터 가능

 
그는 앞서 국제보건기구(WHO)나 국제적십자사가 유전자증폭검사(PCR) 진단장비 지원을 위해 제재 면제를 신청했을 당시 24시간 내로 면제가 결정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또 북한과의 합작회사 설립 및 공동연구를 통해 생약연구 진행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로 인해 남북 연락사무소가 폐쇄되는 등 남북협력이 중단된 상황과 관련, 김 장관은 "북한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방역에서 경제로 어떻게 전환할 것인가를 고민중"이라며 "북한도 북한대로의 고민이 있을 것이라 생각하며, 실제 방역에서 경제로 전환하는 시점에 남북협력도 성사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한편 김 장관은 통일부가 추진 중인 판문점 견학 재개는 이르면 오는 6월부터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 장관은 지난 6일에도 판문점과 철거된 파주 감시초소(GP)를 방문해 판문점 견학 재개를 위한 현장 점검에 나선 바 있다. 
 
김 장관은 "유엔사와도 여러 정보를 교환하고, 자유의 집 중앙계단에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하는 등 연로하신 방문객을 위한 보완공사도 완료했다"며 "소수 인원이 참여하는 시범사업으로 6월부터는 견학 재개가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 등에 대한 대북정보력에 대해 "정보역량에는 기술 역량과 분석 역량이 있는데, 영상과 사진 등 기술 역량을 기본으로 이를 해석해내는 분석 역량이 매우 중요하다"며 "전후 맥락 속에서 정보를 어떻게 분류하고 평가하며 종합할 것인지가 중요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