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유명작가 "40년 전 전염병 소설 코로나로 현실화…죄송"

중앙일보 2020.05.07 05:41
미국 호러소설 작가 스티븐 킹. AP=연합뉴스

미국 호러소설 작가 스티븐 킹. AP=연합뉴스

미국 유명 호러소설 작가 스티븐 킹이 40여년 전 쓴 전염병 소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현실화하자 독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6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롤링스톤 등에 따르면 킹은 지난 5일 CBS 심야토크쇼 화상 인터뷰에서 1978년 작품 '스탠드'에서 묘사한 전염병 대유행 예측이 맞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스탠드는 킹의 대표작 중 하나로 미국 네바다주의 생화학전 연구소에서 슈퍼 독감 바이러스가 유출되면서 인류 전체가 종말 위기에 처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와 관련해 킹은 "소설을 쓴 지 40여년이 지난 지금도 사과하고 있다"며 "사람들은 종종 '스티븐 킹의 이야기 속에 사는 것 같다'고 말하는데 나의 대답은 죄송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탠드를 집필한 배경에 대해선 "당시 유타주에서 발생했던 화학물질 사고를 접한 뒤 아이디어가 떠올랐다"며 "자신이 알고 있는 의사의 얘기를 듣고 인류의 98%가 사망하는 전염병 소설을 구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는 우리가 정상 생활로 복귀한 뒤 코로나19가 변종을 일으켜 다시 돌아오는 게 두렵다"면서 "코로나19가 훨씬 약해져서 돌아오면 문제가 되지 않지만 치명적인 변이를 일으키는 악몽의 시나리오가 걱정"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다"며 "상상은 때로는 끔찍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