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처님오신날 10만, 어린이날 11만명…황금연휴 49만명 영화관 찾아

중앙일보 2020.05.07 00:03 종합 20면 지면보기
어린이날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 극장에서 애니메이션 ‘트롤: 월드 투어’ 광고 아래로 관람객이 유모차를 밀고 지나가고 있다. 이 작품은 가족 관객의 호응으로 황금연휴 흥행 1위에 올랐다. [뉴스1]

어린이날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 극장에서 애니메이션 ‘트롤: 월드 투어’ 광고 아래로 관람객이 유모차를 밀고 지나가고 있다. 이 작품은 가족 관객의 호응으로 황금연휴 흥행 1위에 올랐다. [뉴스1]

황금연휴 엿새간 극장가가 ‘코로나 공포’를 뚫고 49만 관객을 동원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부처님오신날부터 지난 5일 어린이날까지 영화관 관객 수는 총 49만632명. 연휴를 맞아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트롤: 월드 투어(이하 트롤 2)’, 대만 로맨스물 ‘나의 청춘은 너의 것’,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유년기를 담은 ‘저 산 너머’ 등 신작들이 대거 개봉하면서다.
 

하루 1만명 ‘코로나 충격’ 다소 회복

연휴 첫날인 지난달 30일 부처님오신날은 일일 관객 수가 10만6906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47일 만에 10만명대로 올라섰다. 어린이날 관객 수는 11만4700명으로 3월 7일(12만3977명) 이후 두 달 만의 최고치다.
 
마블 히어로물 ‘어벤져스: 엔드 게임’이 휩쓴 지난해 동기간보다 8.4%로 쪼그라든 수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하루 관객 수가 1만명대까지 급락했던 걸 고려하면 회복세에 들어섰다는 분석도 나온다.
 
부처님오신날이 12일이었던 지난해 5월엔 1일 근로자의 날부터 어린이날 대체휴일인 6일까지 황금연휴 엿새간 총 579만 관객이 들었다. 흥행 1위 ‘어벤져스: 엔드 게임’이 이 기간 426만 관객(매출 점유율 75.3%)을 동원했다.
 
이번 연휴엔 가족·여성 관객이 흥행을 이끌었다. 박스오피스 1위는 ‘트롤 2’가 차지했다. 팝·록·펑크·클래식까지 흥겨운 춤과 히트곡을 내세워 엿새 동안 8만 관객을 모았다. 지난달 29일 개봉해 5일까지 누적 관객 수는 9만3284명. 팝스타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총괄 음악 프로듀서를 맡고 켈리 클락슨, 오지 오즈번 등 정상급 뮤지션과 나란히 한국 아이돌 레드벨벳이 목소리 출연했다. 한국어로 K팝도 직접 불렀다.
 
코로나19 여파로 VOD로 동시 개봉했지만 큰 화면, 양질의 사운드를 누릴 수 있는 영화관을 찾은 관객이 많았다. 멀티플렉스 중 이 영화를 독점 개봉한 메가박스 예매 관객 분석에 따르면 6일 기준 여성이 66.4%, 연령별로는 40대가 가장 많고 30대, 20대 순서였다.
 
이어 2위는 대만 청춘스타 송운화 주연 로맨스 ‘나의 청춘은 너의 것’으로 29일 개봉해 누적 5만6197명을 모았다. 3위 ‘저 산 너머’(30일 개봉)는 40대 이상 중장년층 관객의 지지 속에 엿새간 5만3670관객을 모았다. 이어 한국 공포 신작 ‘호텔 레이크’, 재개봉작 ‘어벤져스: 엔드 게임’이 각각 4, 5위에 올랐다.
 
흥행엔 극장들의 좌석 띄어 앉기 등의 노력도 한몫했다. CGV·메가박스도 코로나19 확산 세가 꺾이면서, 휴관했던 일부 지점들을 재개관했다.
 
얼어붙었던 신작 소식도 들린다. 디즈니는 오는 14일 ‘콜 오브 와일드’를 개봉한다. 1890년대 골드러시 시대 견공 벅이 알래스카 대자연에 뛰어든 모험극이다. 해리슨 포드가 주연을 맡았다.
 
한국 길고양이 다큐멘터리 ‘고양이 집사’, 서핑 소재 독립영화 ‘파도를 걷는 소년’도 14일 개봉한다. 21일 송지효·김무열 주연 미스터리 스릴러 ‘침입자’에 이어 27일엔 뮤지션 치타(본명 김은영)의 스크린 데뷔작 ‘초미의 관심사’가 선보인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