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삼성준법감시위 "경영권 승계 때 준법 위반" 사과 권고

중앙일보 2020.05.06 15:02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기 앞서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기 앞서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와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국민 앞에 직접 사과했다.
 
마이크 앞에 선 이 부회장은 고개를 숙인 뒤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오히려 실망을 안겨드렸다.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준수하지 못했다”며 "모든 것은 저의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경영권 문제로 논란이 생기거나 법을 어기는 일은 결코 하지 않겠다. 편법에 기대거나 윤리적으로 지탄받는 일을 하지 않겠다는 점을 이 자리에서 분명하게 약속 드린다”며 “오로지 회사의 가치를 높이는 일에만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부회장은 논란을 빚은 삼성의 노사 문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삼성의 노사 문화는 시대변화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노동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며 “더 이상 삼성에서 무노조 경영이란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조 문제로 상처입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또 “시민사회와 언론은 감시와 견제가 그 본연의 역할이다. 기업 스스로가 볼 수 없는 허물을 비춰주는 거울이다”며 “외부의 질책과 조언을 열린 자세로 경청하겠다. 낮은 자세로 먼저 한 걸음 다가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준법은 결코 타협할 수 없는 가치”라며 “저부터 준법을 거듭 다짐하겠다. 준법이 삼성의 문화로 확고하게 뿌리 내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와 관련한 재판이 끝나더라도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독립적인 위치에서 계속 활동할 것”이라며 “그 활동이 중단 없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제 아이들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고도 말했다. 그는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고 제 자신이 제대로 평가받기 전에 승계를 언급하는 게 무책임한 일이라 생각했기 때문에 오래전부터 맘 속에 두고 싶었지만 외부에 밝히는 것을 주저해왔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국민 사과는 지난 3월 삼성준법감시위원회가 “총수 일가의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준법 의무 위반 행위가 있었던 점에 대해 이 부 회장이 대국민 사과하라”고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당초 준법감시위원회가 제시한 사과 권고 시한은 오는 11일까지였다. 이 부회장이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한 것은 진정성을 보여주기 위한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5년 6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도 삼성서울병원의 부실대응 논란이 불거지자 대국민 사과를 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