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생충’ 라면 인기에…코로나 뚫은 한국 농식품

중앙일보 2020.05.06 11:01
올해 한국 농식품 수출이 라면·김치의 인기와 함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늘어난 23억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사진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받은 영화 기생충에 등장해 주목받은 라면 제품. 뉴스1

올해 한국 농식품 수출이 라면·김치의 인기와 함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늘어난 23억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사진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받은 영화 기생충에 등장해 주목받은 라면 제품. 뉴스1

올해 한국 농식품 수출액이 지난해보다 3.8%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재에도 라면과 김치의 인기가 높아져 전체 수출이 증가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6일 올해 4월까지 한국 농림축산식품 수출액이 23억8000만 달러(약 2조9131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화 ‘기생충’의 흥행과 함께 한국 라면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34.5% 증가하며 전체 수출 증가를 견인했다. 미국·중국·일본 등에서의 온라인 판촉과 ‘기생충’ 연계 마케팅,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 방송을 활용한 조리법 소개 등으로 라면 수출액은 1억94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김치는 4510만 달러 수출을 달성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7% 증가했다. 농식품부는 해외에서 케이푸드페어(K-Food Fair) 등을 개최하는 등 김치 홍보 활동을 진행해 왔다. 코로나19로 세계 각국이 이동 제한 조치를 시행하면서 가정 내 소비가 많은 과자류(21.8%)·소스류(24.1%) 수출도 증가했다. 반면 외식업체에서 소비가 많은 음료(-3.4%)·주류(-19.6%) 수출은 감소했다.
 
 
 
김치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7% 증가한 4510만 달러를 기록했다. 사진은 지난달 서울 서초구의 한 마트에 김치가 진열된 모습. 연합뉴스

김치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7% 증가한 4510만 달러를 기록했다. 사진은 지난달 서울 서초구의 한 마트에 김치가 진열된 모습. 연합뉴스

국가별로는 미국·아세안·유럽연합(EU) 국가로의 농식품 수출액이 증가했다. 특히 미국에서 김치(58.3%)·라면(39.2%)·곡류조제품(64.7%) 등의 인기로 수출액이 35.3% 증가했다. 반면 일본(-2.7%)과 중국(-1.4%)은 김치·인삼·라면 등의 수출이 증가했지만 신선채소·주류 등의 수출이 부진해 전체 수출액이 감소했다.
 
정부는 앞으로 코로나19로 악화한 소비·유통 여건에 맞춰 수출국별로 농식품 판촉·물류 사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아마존 등 해외 온라인 쇼핑몰과 연계한 한국 식품 판촉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중국 구매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모바일 수출상담회를 일본·미국·베트남 등으로 넓히는 식이다. 박병홍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일본 등 농식품 수출 주력 시장의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돼 농식품 수출에 어려움이 있다”며 “기능성 식품 등 수출 유망 품목을 발굴해 농식품 수출 증가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