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폼페이오 증거있다는데…합참 "코로나 우한 유래설 알수없다"

중앙일보 2020.05.06 08:45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마크 밀리 미국 합동참모의장이 신종 코로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중국 우한 연구소에서 나온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과 미 공군 에어포스매거진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밀리 합참의장은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함께 한 기자회견에서 “바이러스가 우한 연구소에서 온 건지, 수산 시장에서 발생한 건지, 아니면 다른 곳에서 나온 건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주장한 '코로나19 우한 연구소 유래설'을 반박한 셈이다.
 
밀리 합참의장은 이어 “코로나19가 사람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 아니고, 중국에서 의도적으로 유출된 것이 아니라는 많은 양의 증거가 있다”면서도 “바이러스가 수산 시장에서 나온 건지 우한 연구소에서 나온 건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여러 정부 기관이 이 문제를 들여다보고 있다”며 “국제기구가 연구를 펼칠 수 있도록 중국이 국경을 개방한다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3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의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유래설을 언급하며 “엄청난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지난달 30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바이러스가 우한의 연구소에서 유래했다는 신빙성 있는 증거를 본 적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나는 봤다. 그렇다. 나는 봤다"고 답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