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운반로켓 ‘창정 5B’ 첫 발사 성공…“우주정거장 건설 기초 닦아”

중앙일보 2020.05.06 06:03
5일 오후 6시 중국 남부 하이난성 원창 우주발사센터에서 운반 로켓인 ‘창정 5B’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신화=연합뉴스

5일 오후 6시 중국 남부 하이난성 원창 우주발사센터에서 운반 로켓인 ‘창정 5B’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신화=연합뉴스

 
중국이 우주정거장 건설의 첫발을 뗐다.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한 모듈 운반 로켓인 창정(長征) 5B의 첫 시험발사에 성공한 것이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5일(현지시간) 오후 6시 남부 하이난(海南)성 원창(文昌)의 우주발사센터에서 시험 버전의 창정 5B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전했다.
 
로켓에는 차세대 우주선과 화물회수용 캡슐의 시험 버전이 탑재됐다. 탑재물은 발사 488초 뒤 분리돼 계획된 궤도에 진입했다.
 
승무원은 타고 있지 않았다.
 
창정 5B는 우주정거장 모듈을 발사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중국은 연내 우주정거장 완공을 목표로 한다.
 
창정 5B는 22톤(t) 화물을 지구 저궤도로 보낼 수 있는 중국 최대의 운반 로켓이다. 지난해 첫 발사에 성공한 ‘창정 5호’를 개조한 것으로 이륙중량은 849톤이다.
 

길이는 18층 건물 높이에 해당하는 53.7m다. 액화수소와액화산소, 등유 같은 친환경 추진체를 이용한다.
 
신화통신은 이날 시험발사 성공으로 “각종 신기술의 돌파구를 찾았다”며 “우주정거장 건설 임무의 중요한 기초를 닦았다”고 평가했다.  
 
중국 공산당 중앙위, 국무원, 공산당 중앙군사위는 창정 5B의 첫 발사 성공에 축전을 보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