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대본 "코로나 유행 또 와도, 2월 말처럼 당하진 않을 것"

중앙일보 2020.05.05 17:24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연합뉴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연합뉴스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대응체계인 ‘생활 속 거리두기’(생활방역) 시행을 하루 앞둔 5일 여전히 조용한 전파가 대유행을 일으킬 가능성이 남아있다고 보고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그러나 2월 말처럼 확진자가 급증해도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본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혹시라도 올 수 있는 다음번 유행은 2월 말에 저희가 맞았던 상황과는 다를 것”이라며 “우리가 그렇게 당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면서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히 치료제나 백신, 의료기기 분야에서 연구개발에도 축적의 시간을 쌓아 진정한 ‘K-방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권 부본부장은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명이 모두 해외유입 사례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전적으로 국민 여러분 덕분”이라고 했다. 지난달 30일과 지난 2일, 4일에 이어 5일 오전 0시 기준 신규환자는 모두가 해외유입 사례로, 지역사회 감염으로 인한 확진자는 1명도 없었다.
 
그러면서도 “방역당국으로서는 지역사회 어딘가에서 특히 취약집단이나 사각지대, 진단·검사를 받지 않는 집단 중 조용한 전파가 계속 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 때문에 긴장을 놓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권 부본부장은 또 “어떻게 하면 이른 시기에 위험징후를 감지하고 생활 속에서 방역을 병행해 집단감염을 막느냐 여부가 관건이자 우리의 숙제”라며 “동시에 치료제와 백신이 나오기 전까지는 우리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에서 코로나19를 통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30일부터 6일간 이어진 황금연휴와 관련해 “연휴 마치고 발생할 수 있는 산발적·집단적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고 조기에 발견하는 데 방역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연휴가 끝나고 열이 나거나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스스로 판단해 조금이라도 몸이 아프거나 이상하면 마스크를 사용하고 선별 진료소나 의료기관에서 진료와 검사를 꼭 받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권 본부장은 다시 올 수 있는 유행에 대비해 검사에는 6시간이 걸리지만 검체 채취부터 결과 통보까지 하루 정도가 소요되는 진단 검사 체계 속도를 더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 조기에 위험 징조를 감지하고 집단감염을 막는 것이 관건이자 숙제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방역당국은 치료제, 백신, 진단도구 등 방역 관련 연구개발자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할 수 있는 체계 구상 계획을 이르면 이번 주 발표할 전망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