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박 권영세-친이 조해진 조합 출사표…통합당 원내대표 ‘4파전’

중앙일보 2020.05.05 16:12
미래통합당 권영세(오른쪽) 당선인과 조해진(왼쪽) 당선인. [중앙포토]

미래통합당 권영세(오른쪽) 당선인과 조해진(왼쪽) 당선인. [중앙포토]

미래통합당 권영세(4선ㆍ서울 용산) 당선인과 조해진(3선ㆍ밀양-창녕-의령-함안) 당선인이 짝을 이뤄 5일 원내대표 경선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권 당선인은 원내대표, 조 당선인은 정책위의장으로 6일 후보 등록할 예정이다. 이로써 통합당의 원내 사령탑 경쟁은 4파전으로 좁혀졌다.
 
두 사람은 ‘여의도 복귀파’다. 권 당선인은 8년, 조 당선인은 4년 만에 야인 생활을 접고 국회로 돌아왔다. 권 당선인은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를 제외한 서울에서 유일하게 승리한 통합당 당선인이다. 조 당선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을 할 당시 비서관을 지낸 옛 친이계다. 당초 원내대표 출마를 고심했지만, 권 당선인과 만난 뒤 손을 잡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권 당선인은 5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다음 대선 결과를 좌우할 수도권의 중진으로서 위기의 당을 수습하기 위해 도전을 결심했다”며 “반대를 위한 반대를 지양하고 거대 여당과 부딪힐 땐 확실한 정책 대안을 가지고 맞붙는 통합당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조 당선인은 “계파 다툼에 골몰하고, 국민 눈높이에 어긋나는 정당이 아닌, 품격을 갖춘 보수 정당으로 재탄생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주호영(왼쪽) 미래통합당 의원과 이종배(왼쪽) 의원 [중앙포토]

주호영(왼쪽) 미래통합당 의원과 이종배(왼쪽) 의원 [중앙포토]

권영세-조해진 조 이외에 다른 3명의 원내대표 후보와 호흡을 맞출 러닝메이트(정책위의장)가 누구일지도 관심사다. 주호영 의원은 3선의 이종배(충주) 의원과 손을 잡았다. 영남 원내대표, 충청 정책위의장 조합이다. 이 의원은 출마 선언문에서 “주 의원과 함께 거대 여당에 당당히 맞서는 강한 ‘정책 야당’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했다.
 
반면 충청에 기반을 둔 원내대표 후보들은 ‘영남 정책위원장’ 찾기에 몰두하고 있다. 보령-서천이 지역구인 김태흠 당선인은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영남권 경제통 당선인과 협의 중이다. 6일 결론을 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수(아산갑) 당선인은 “영남 지역 3선 의원과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아직 확답을 얻진 못했다”고 했다.
 
4월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상임전국위원회가 정족수 미달로 무산될 당시의 모습. 임현동 기자

4월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상임전국위원회가 정족수 미달로 무산될 당시의 모습. 임현동 기자

원내대표 경선이 다자 구도로 흘러가면서 당내에선 “원내대표보다 정책위의장 후보가 더 귀하다”는 말까지 나온다. 이른바 러닝메이트 ‘품귀 현상’이다. 지역구 당선인을 84명 밖에 못 낸 통합당의 인재풀이 좁아진 것도 이유다. 그나마 당선인 중 초선이 41명, 재선이 19명으로 3선 이상은 24명에 불과하다. 
 
수도권 당선인은 더 찾기 힘들다. 과거 경선에서 영남 지역 후보들은 수도권 혹은 충청 지역, 비영남 지역 후보들은 영남 후보들과 짝을 맺는 게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의 서울, 경기ㆍ인천 당선인은 각각 8명으로 총 16명뿐이다. 그나마 이 중 9명이 초선이라 당내에선 “수도권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우물이 말랐다”는 얘기가 나온다. 한 3선 당선인은 “원내대표에 나가고 싶어도, 정책위의장 후보를 못 구해 뜻을 접은 당선인들이 꽤 있다”고 전했다.
 
통합당 원내대표 후보 등록 기간은 6~7일이다. 또 다른 의원이 출사표를 던질 가능성도 있다. 앞서 잠재 후보군으로 거론되던 서병수·김기현·유의동·장제원 당선인은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통합당 관계자는 “이번 경선은 뚜렷이 앞서가는 이 없이 4명의 후보 모두 치열한 경쟁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