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 벨벳폰 0원·갤S20 10만원···불 붙은 스마트폰 보조금 전쟁

중앙일보 2020.05.05 16:02
애플이 출시한 아이폰SE(사진 왼쪽)와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LG 벨벳'의 동영상 캡처 이미지. [사진 애플코리아, LG전자]

애플이 출시한 아이폰SE(사진 왼쪽)와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LG 벨벳'의 동영상 캡처 이미지. [사진 애플코리아, LG전자]

 
5월 초 황금연휴와 함께 스마트폰 업계의 보조금 경쟁이 불붙었다. 이번 경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촉발시켰다. 스마트폰 판매가 부진하자 제조사는 저렴한 보급형 제품을 쏟아내고, 이통사들은 앞다퉈 보조금을 확대하고 있다. 판매점 일부는 불법 리베이트까지 얹어 ‘0원’에 스마트폰을 판매하는 ‘빵집’ 마케팅까지 기승을 부리고 있다.   
 

LG, 벨벳폰 50% 미리 할인 파격 마케팅 

LG전자는 5일 신제품 LG벨벳에 파격적인 판매 조건을 내걸었다. 2년 후 단말기를 반납하는 조건으로 출고가(89만9800원)의 절반을 미리 깎아주겠다는 내용이다. 여기에 8만원짜리 5G 요금제에 가입해 선택약정 할인(25%)까지 받으면 사실상 단말기 가격은 '0원'으로 구매자는 통신료만 내는 셈이다. 통신사나 제조사가 할인 프로그램을 내놓는 게 처음은 아니지만 제조사가 스마트폰을 출시하면서 반값 할인을 내세운 건 매우 이례적이다. 
 
LG전자가 오는 15일 출시되는 ‘LG 벨벳(LG VELVET)’ 구매시 출고가의 최대 50%를 할인하는 ‘고객 혜택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뉴스1

LG전자가 오는 15일 출시되는 ‘LG 벨벳(LG VELVET)’ 구매시 출고가의 최대 50%를 할인하는 ‘고객 혜택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뉴스1

 
이같은 배경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위축이 자리 잡고 있다. 제조사들은 비싼 플래그십 스마트폰이 안 팔리자 보급형 제품을 앞다퉈 출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30만~50만원대 5G 스마트폰인 갤럭시 A 시리즈를 출시했고, 애플 역시 50만원대의 4G폰인 아이폰 SE로 맞불을 놨다. 반면 LG벨벳은 출고가가 89만9800원으로 플래그십과 보급형의 중간 가격이다. 스마트폰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출고가를 낮추지 않고서는 흥행이 쉽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갤럭시S 20도 공시지원금 42만원까지 지급   

자존심 센 플래그십도 몸값을 낮췄다. 삼성전자가 3월초 출시한 갤럭시 S20 시리즈는 5월 들어 공시지원금이 대폭 상향됐다. 갤럭시 S20 시리즈는 플래그십 모델답게 기본모델의 출고가가 124만8500원에 달한다. 하지만 코로나19로 판매가 전작에 비해 70~80% 수준에 머무르는 등 부진을 겪고 있다. 이러다보니 제조사인 삼성전자가 통신사에 공시지원금을 상향을 요청하면서 판매촉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0 시리즈' 뉴스1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0 시리즈' 뉴스1

 
실제로 SK텔레콤은 요금제에 따라 10만~17만원이던 갤럭시S 20의 공시지원금을 28만5000~42만원으로 올렸다. KT 역시 8만원대 요금제 기준 공시지원금을 15만원에서 42만원으로 3배 가까이 상향했고, LG유플러스는 공시지원금을 최대 50만원까지 늘렸다. 여기에 대리점과 판매점은 공시지원금과 별도로 15%의 추가 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다. 갤럭시 S20 시리즈를 10만원대에 판매한다는 광고가 심심찮게 나오는 이유다.  
 

공시지원금·선택약정 조건 꼼꼼히 따져야   

휴대폰을 구입할 경우 소비자는 공시지원금이나 선택약정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공시지원금이 크지 않은 경우에는 요금을 할인받는 선택약정이 유리하다. 하지만 최근 공시지원금이 크게 확대된 데다, 공시지원금을 선택하면 대리점과 판매점에서 15%의 추가 지원금까지 받을 수 있다. 가령 LG유플러스의 7만원대 요금제를 이용하면 공시지원금(44만2000원)과 선택약정할인(45만원)은 엇비슷하다. 하지만 판매점 추가지원을 받는다면 공시지원금이 더 유리한 셈이다.  
 
다만 판매점에 따라서 공시지원금에 추가지원을 할 경우 고가 요금제의 일정 기간 이상 사용 조건을 붙이는 곳이 많다. 이통사 관계자는 “8만~9만원의 5G 요금제를 6개월 이상 유지하는 조건이 붙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면서 “휴대전화를 저렴하게 구매하는 대신 억지로 비싼 요금을 내는 것은 아닌지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