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버스 '휠체어 승차거부' 안 돼요…6일부터 신고 가능

중앙일보 2020.05.05 14:30
뉴스1

뉴스1

오는 6일부터 '휠체어 승차거부' 버스 신고제가 실시된다. 장애인 승차거부를 막기 위한 조치다.
 

승차거부 신고되면 CCTV 확인하고 면담 실시

서울시는 5일 교통약자인 휠체어 이용자들의 가장 큰 불만으로 꼽히는 버스 승차거부를 근절하기 위해 '휠체어 사용자 승차거부 신고센터'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휠체어 사용자는 승차거부를 당하면 6일부터 직접 신고할 수 있게 된다. 휠체어 사용자 승차거부 신고센터는 서울시 버스정책과에 설치된다. 신고는 전화로 가능(02-2133-2158)하다. 서울시가 직접 민원을 받게 되며 행정처분과 행정지도 등 조치도 서울시가 직접 관리하게 된다. 
 
그간 장애인 승차를 거부하면 과태료 등을 부과했다. 서울 각 구청에서 운행실태 점검을 하면서 적발할 경우 과태료를 물려왔지만, 승차거부 확인이 쉽지 않았다. 버스회사 평가에도 승차거부 여부를 반영했음에도 불구하고 승차거부 운행 실태에 대한 평가 배점이 낮아 자발적인 업계 노력 유도에도 한계가 있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서울시는 신고센터에 민원이 접수되면 실제로 승차 거부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CCTV(폐쇄회로 TV)를 확인하고, 운전자 면담도 할 예정이다. 실제로 승차 거부 사실이 확인되는 경우엔 최대 자격 취소까지 엄격한 행정처분을 내리기로 했다. 시내버스 회사에 운행실태 점검에도 휠체어 사용자 승차거부 항목을 포함해 평가를 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이 밖에도 수집한 승차거부 사례를 바탕으로 교육 자료를 제작해 운송사업자와 운수 종사자 교육에 활용하기로 했다. 65개 서울 시내버스 회사별, 유형별로 정리하고 신고 건수가 많은 운수회사에 대해서는 교육을 강화하고 특별 면담도 진행하기로 했다. 승차거부 적발이 많은 운송사업자에 대해서는 연 5회, 운수 종사자에 대해서는 연 2회 교육이 이뤄진다. 
 
지우선 서울시 버스정책과장은 "휠체어 사용자 승차거부 신고센터를 통해 승차거부를 근절하고 업계 내 자발적인 노력을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