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속 거리두기 전환 하루 전, 박능후 "코로나 종식 아니다"

중앙일보 2020.05.05 10:21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진행해온 정부가 6일부터는 '생활 속 거리두기' 로 전환하기로 한 것에 대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의 종식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연휴 기간 '사회적 거리좁히기' 조짐이 보이는 상황에서 방역의 고삐를 놓지 말아야 한다는 주문이다.

 
박 장관은 5일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내일부터 일상과 방역의 조화를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로 이행하게 된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는 코로나19 종식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 사회·경제 활동을 보장하되 국민 개개인과 우리 사회 모두가 스스로 방역에 책임을 지는 방역 주체가 된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생활 속 거리두기는 문을 닫았던 시설이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하고, 행사와 모임도 방역지침 준수를 전제로 원칙적으로 허용되는 단계를 의미한다. 사회적 거리두기보다 완화된 방역지침인 셈이다.
 
박 장관은 이어 "우리는 아직 어느 나라도 성공하지 못한 '일상과 방역의 조화'라는 길에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으려 한다"며 "지금까지 국민 여러분께서 보여주신 높은 시민의식과 거리두기를 위한 노력을 지속한다면 생활 속 거리두기의 성공에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날인 이날 박 장관은 "어린이들도 친구들과 만나고 싶고 마스크 없이 뛰어놀고 싶을 텐데도 잘 참아줬다"며 "어린이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이 자리를 빌려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