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랑스, 아마존의 ‘코로나19’ 실업급여 지급요청 거부

중앙일보 2020.05.05 00:15
프랑스 북부 로웽 플랑크에 위치한 아마존 프랑스의 물류센터.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 북부 로웽 플랑크에 위치한 아마존 프랑스의 물류센터.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 정부가 세계 최대 인터넷 배송업체인 아마존의 프랑스법인이 신청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 실업급여 지원을 거부했다.  
 
4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들은 프랑스 노동부가 아마존의 실업급여 지급 요청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발령한 전국 봉쇄령과 상점 영업금지 등의 조치로 피해를 본 프랑스 내 기업을 위해 직원들이 사실상 무노동일 경우 월 급여의 84%까지 실업급여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에 아마존 프랑스법인은 코로나19 사태로 사실상 일시적 실직 상태가 된 프랑스 내 6개 물류센터의 직원 1만명가량에게 지급할 실업급여를 지원해달라고 노동부에 요청했다.
 
그러나 프랑스 정부는 아마존 프랑스의 경우 영업을 할 수 있는 여건임에도 법원 결정에 따른 벌금을 피하기 위해 영업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
 
아마존 프랑스는 프랑스의 코로나19 확산 이후 강도 높은 보건환경 대책을 요구하는 직원노조와 갈등을 빚으면서 프랑스 내 6개 물류센터의 운영을 지난달 중순 전격 중단했다.
 
아마존이 프랑스의 물류센터들을 닫은 것은 법원으로부터 코로나19와 관련해 사업장의 위험도 평가가 진행되는 동안 식료품과 보건위생제품 등 ‘필수품’만 배송할 수 있다는 명령을 받았기 때문이다.
 
법원은 아마존 프랑스가 이런 명령을 거부하면 하루에 10만 유로(1억3000만원 상당)의 벌금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아마존은 ‘필수품’의 정의가 모호해 벌금을 맞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곧바로 물류창고의 운영을 중단했다.
 
프랑스 정부가 실업급여 지급을 거부함에 따라 아마존 프랑스는 프랑스의 다른 기업들보다 코로나19 사태에서 훨씬 더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