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재난지원금 기부 강요 안돼, 기업·주민 기부 확산은 좋은 일”

중앙일보 2020.05.05 00:02 종합 3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자발적 기부와 관련해 “기부는 선의의 자발적 선택이다. 강요할 수도 없고, 강요해서도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다. 문 대통령은 이어 “기부에서 느끼는 보람과 자긍심이 보상이다. 형편이 되는 만큼 뜻이 있는 만큼 참여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형편되는 만큼 참여해 주길”

문 대통령은 “(기부금은) 많든 적든 어려운 이웃들과 연대하는 손길이 되고, 국난 극복의 힘이 될 것”이라며 “기부할 형편이 안 되더라도 재난지원금을 소비하는 것만으로도 위축된 내수를 살리는 데 기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발적으로 재난지원금을 기부하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 것은 좋은 일”이라며 “기업의 임직원들과 종교인들을 포함해 사회 곳곳에서 기부의 뜻을 모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선 지자체에서도 주민들의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국난 극복에 힘을 모으려는 국민의 연대와 협력의 정신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 제기된 ‘관제 기부’ 논란을 차단하면서 자발적 기부의 긍정적인 의미를 부각해 권장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천 화재 참사와 관련해 “과거에 일어났던 유사한 사고가 대형 참사 형태로 되풀이됐다는 점에서 매우 후진적이고 부끄러운 사고였다”며 “참으로 안타깝고 참담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관계부처는 성심을 다해 유가족들이 장례를 잘 치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산재 보상 등 경제적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안전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 관리·감독의 책임까지 엄중하게 규명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