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당에 먼저 손 내민 안철수 “총선 평가 함께 해보자”

중앙일보 2020.05.05 00:02 종합 6면 지면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운데)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혁신준비위원회 1차 회의 및 총선평가회에 참석해 야당을 향해 합동 총선평가회 개최를 제안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운데)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혁신준비위원회 1차 회의 및 총선평가회에 참석해 야당을 향해 합동 총선평가회 개최를 제안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국민의당 합동 총선평가회’. 불가능한 상상은 아니다.
 

안 대표 ‘정치적 연대’ 해석은 경계
통합당 “거부할 이유 없다” 환영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야권의 ‘합동 총선평가회’를 열자”고 제안하자 원내대표 경선 중인 미래통합당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이 나왔다. 안 대표는 이날 총선 후 처음으로 당내 회의(당 혁신준비위 1차 전체회의 및 총선평가회)에 참석, “각각의 정치를 지향하되 합동 총선평가회를 통해 야권에 주어진 시대적 요구와 혁신 과제를 함께 공유하고 혁신 경쟁에 나설 것을 제안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통해 야권 전체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높여야 한다”면서다.
 
총선 전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이 함께하자는 제안을 뿌리치곤 했던 안 대표가 총선평가회란 형식으로 먼저 손을 내민 것이다. 하지만 이번 제안이 정치적 통합이나 연대 가능성으로 해석되는 걸 경계했다. 안 대표는 “과거의 단순 통합 논의로는 문제를 풀어갈 수 없고, 야권 전체의 파이를 키우기도 어렵다”며 “진보 대 보수라는 진영 대결은 묶인 족쇄를 스스로 더욱 단단하게 조이는 결과를 가져올 뿐이며, 총선 전에도 지금과 같은 환경에서 진보 대 보수의 일대일 대결은 보수가 백전백패한다고 말씀드린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 경쟁을 통해 야권 전체가 근본적으로 바뀌어야 한다. 혁신적으로 변화한 야권이 시대의 흐름과 국민의 마음을 선도해 나갈 때만이 국민은 기회를 부여할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에선 대체로 환영하는 목소리다. 원내대표 후보로 거론되는 한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문재인 정권에 비판적인 시각을 가진 정당들이 서로 의견을 주고받고 연대하는 것에 대해 거부할 이유가 없다. 합동 총선평가회 제안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다만 리더십 혼란기라 적극적으로 호응하기는 어려운 상태다. 한 의원은 “원론적으로 힘을 합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현재 통합당이 지도부 공백 상태고 무소속 의원들의 복당 문제도 논의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수습이 이뤄지고 난 뒤에야 국민의당과 얘기할 여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